메뉴 건너뛰기

close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선 불복에 대한 공화당 내 비판 여론을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선 불복에 대한 공화당 내 비판 여론을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 AP

관련사진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번 대선의 경합주인 미시간주 공화당 의원을 백악관으로 초청해 대선 불복 전략을 제안했다가 '퇴짜'를 맞았다.

AP, CNN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20일(현지시각) 트럼프 대통령은 미시간주 공화당 의원들을 백악관으로 불러 대선 불복에 동참할 것을 요청했다. 

그러나 미시간주 공화당 의원들은 트럼프 대통령과의 만남 후 성명을 내고 "지금으로서는 선거 결과를 뒤집을만한 정보가 없다"라며 "미시간주의 선거 결과 확정 절차에 관여하지 않겠다"라고 잘라 말했다.

이어 "미시간주 선거인단 선출은 법률에 정해진 일반적 절차를 따를 것"이라며 "선거 결과 확정 절차는 매우 신중하게 이뤄져야 하며, 어떠한 위협이나 협박도 받아서는 안 된다"라고 강조했다.

다만 이들은 "이번 대선에서 사기 행위가 벌어졌다는 의혹은 철저하게 수사해야 한다"라며 "만약 의혹이 사실로 드러난다면 법률이 정한 한도에서 엄중하게 처벌을 받아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AP통신은 "미시간주 의원들이 선거 결과를 뒤집으려는 트럼프 대통령의 호소에 흔들리지 않았다(unswayed)"라고 전했다.

공화당서도 비판 목소리 높아져... "이젠 앞으로 나아가야"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불복을 비판하는 목소리는 공화당 내에서도 커지고 있다. 케이 그레인저 하원의원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이제는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라며 "트럼프 대통령은 지금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정확히 깨달아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애덤 킨징어 하원의원도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불복 주장이 민주주의의 핵심을 흔들고 있다"라며 "그는 선거 사기에 대해 근거 없는 주장을 하며 이 나라에 실질적인 피해를 주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라마르 알렉산더 의원은 미국 정부가 조 바이든 당선인의 정권 인수 작업을 지원하지 않고 있는 것에 대해  "바이든이 차기 대통령이 될 가능성이 조금이라도 있다면 트럼프 행정부는 그에게 필요한 인수인계 자료와 자원, 회의 등을 모두 제공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선이 끝난 후 신속하고 질서 있는 권력 이양과 광범위한 권한의 재확인은 미국 민주주의의 가장 오래된 상징"이라고 덧붙였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