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무후제 동해시 북평동
▲ 무후제 동해시 북평동
ⓒ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동해시 북평동은 25일 동 행정복지센터에서 대를 잇는 자식이 없는 영혼을 달래는 2020년 '북평무후제'를 봉행했다.

무후제(無後祭)는 대를 잇는 자식이 없는 사람들을 위해 지내는 제사다. 매년 음력 9월 초정일(初丁日)이나 9월 9일에 지내며 무자 후 제사(無子后祭祀), 후손 없는 조상제사, 무연고 노인제사, 동네할아버지제사, 은처사 제사 등 다양한 이름으로 불리는 민속의례다.

올해로 96번째를 맞이한 북평 무후제는 1925년부터 그 전통을 이어오고 있다. 매년 주민 200여 명이 참석했으나, 올해는 코로나19에 따라 제례 관계자만 참석해 소규모 비대면으로 진행했다.
 
무후제 동해시북평동
▲ 무후제 동해시북평동
ⓒ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영동종합방송프로덕션 대표, 동해케이블TV 아나운서, 2017~18년 GTI 국제무역 투자박람회 공연 총감독, 묵호등대마을 논골담길,송정막걸리축제 기획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