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2일 오전10시, 국회 앞에서 열린 '4.16세월호참사의 성역없는 진상규명을 위한 국회의 입법 약속 이행 촉구 및 10만 국민동의청원 국민 동참 호소 각계 인사(3,087명) 기자회견'
 22일 오전10시, 국회 앞에서 열린 "4.16세월호참사의 성역없는 진상규명을 위한 국회의 입법 약속 이행 촉구 및 10만 국민동의청원 국민 동참 호소 각계 인사(3,087명) 기자회견"
ⓒ 416연대 제공

관련사진보기

 
시민·사회·종교 등 각계 인사 3,087명이 세월호참사 유가족들과 함께 세월호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국회의 입법 약속을 촉구하고, 10만 국민동의청원 동참을 호소했다.

각계 인사 대표 참가자들과 유가족들, 4.16연대 등은 22일 오전 10시 국회 앞에서 '4.16세월호참사의 성역 없는 진상규명을 위한 국회의 입법 약속이행 촉구 및 10만 국민동의청원 국민 동참 호소 각계 인사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시민·사회·종교 등 각계 인사 3087명 명의의 국회를 향한 성명과 대국민 호소문을 발표했다.

각계 인사들은 성명을 통해 "성역 없는 진상규명을 가능케 할 최소한의 조건과 환경을 마련해 줄 입법안, 결의안을 국회는 약속한 내용대로 연내에 온전히 통과시키라"고 강력히 촉구했다. 이 두 가지 법안은 21대 국회의원 당선자 178명이 선거 전후로 이미 약속한 바 있다.

앞에서 언급된 입법안은 '사회적 참사의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 등을 위한 특별법' 개정이다. 각계 인사들은 "박근혜 정권기간 동안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조사와 수사가 방해받아 왔다"며 "관련 범죄의 공소시효를 해당 기간만큼 정지하고, 특별조사위원회의 조사 기간을 연장하고, 사법경찰권을 부여하는 등 권한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개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다른 하나는 "30년간 봉인되어버린 박근혜 전 대통령의 기록물 공개"에 대한 국회의 결의다. 각계 인사들은 "그 날 대통령은 도대체 무얼 하고 있었는지, 컨트롤타워는 왜 제대로 움직이지 않았는지에 대해 명명백백히 밝히고, 재난참사 현장의 매뉴얼을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각계 인사 3087명은 "여전히 진실은 봉인되어 있다"는 말과 함께 대국민 호소문을 발표하면서 "잊지 않고, 기억하고, 행동하기로 했던 그 마음을 다시 한번 모아달라"고 했다. 그를 위해 "14일간 6만 5천 명의 동참이 필요하다"며 '4시16분 시민행동'을 제안했다.

'4시16분 시민행동'이란 앞으로 2주간 ▲매일 4시 16분에 친구 1명 이상에게 동의청원을 권하고 참여여부 확인하기 ▲매일 4시 16분에 한 번 이상 국회동의청원 호소와 링크가 담긴 홍보물을 SNS나 문자로 퍼나르기 ▲4시16분시민행동에 함께하는 시민모임(http://416act.net/)에 참여하고 지인 초대하기 등을 실천하는 것이다.

장훈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은 "250명 우리 아이들, 304명의 억울하게 돌아가신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 가습기살균제 참사로 돌아가신 수 천 명의 피해자분들의 한을 풀어주기 위해서 이 정부에서 (진상규명을) 끝내야 한다"면서 "국민동의청원에 많은 동참과 서명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사회적 참사의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 등을 위한 특별법' 개정에 관한 청원 바로가기
4.16세월호참사 관련 박근혜 전 대통령 기록물 공개 결의에 관한 청원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정치가 밥 먹여준다'고 생각합니다 / 더불어 함께 사는 세상을 꿈꿉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