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19일 경북대학교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대구시교육청 국정감사에 앞서 시민단체들이 다이텍으로부터 구입해 학생들에게 나눠준 나노필터 교체형 마스크를 즉각 폐기하라는 피켓을 들고 시위를 벌였다.
 지난 19일 경북대학교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대구시교육청 국정감사에 앞서 시민단체들이 다이텍으로부터 구입해 학생들에게 나눠준 나노필터 교체형 마스크를 즉각 폐기하라는 피켓을 들고 시위를 벌였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대구시교육청이 다이텍연구원(DYETEC)으로부터 구매해 학생들에게 나눠준 '나노필터 교체형 마스크'에 대해 국정감사에서 폐기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 데 이어 시민단체들도 즉각 폐기를 요구하고 책임을 묻겠다고 나섰다.

대구참여연대와 대구의정참여센터, 대구안전생활실천시민연합, 참교육학부모회 대구지회는 21일 공동성명을 내고 "강은희 대구시교육감이 국정감사에서도 책임을 회피했다"며 "즉각 폐기하지 않으면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들은 "영리회사도 아니고 아이들의 안전을 책임지는 광역시의 교육감이라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라며 "시민 일반의 상식은 '당연히 쓰지 말아야 하며 배포되었다면 회수해 폐기해야 한다'는 답을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국적기업인 3M이 몇 년 전 코팅장갑에서 '디메틸폼아마이드(DMF)'가 검출되었을 때 고용노동부가 사용 중지를 권고했고 3M은 전량 회수한 사례를 들었다.

더욱이 지난 19일 진행된 국회 교육위원회의 대구시교육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강 교육감이 "현장 조사 결과, 학생들이 직접 사용한 사례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거나 "인체에 유해한 수준은 아니라는 전문가 의견이 있다"는 등의 발언을 한데 대해 본질을 회피하고 변명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대구시교육청이 마스크 사용 중지 지침을 내리기 전까지 이를 사용한 사례가 없다는 것을 확인하기도 어렵거니와 강 교육감의 말처럼 사용중지를 시달하지 않았는데도 아무도 쓰지 않았다면 애초부터 사용하기 어려운 마스크를 보급했다는 것이 되기 때문이다.
 
 다이텍이 대구시교육청을 통해 학생들에게 나눠준 나노필터 교체형 마스크. 나노필터에서 인체에 유해한 '다이메틸폼아마이드(DMF)'가 검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다이텍이 대구시교육청을 통해 학생들에게 나눠준 나노필터 교체형 마스크. 나노필터에서 인체에 유해한 "다이메틸폼아마이드(DMF)"가 검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시민단체들은 "이 마스크는 대구가 코로나 위기를 잘 극복하라며 국민들이 낸 성금으로 구입한 것인데 무용지물인 마스크를 비싸게 구입해 막대한 국민들의 성금을 낭비했다"며 "더 큰 문제는 전문가 의견을 빌미로 마스크가 유해하지 않은 것처럼 호도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당초 대구시와 시민단체가 '민관합동'으로 마스크필터에 대한 시험을 한 후 3차 시험을 하려고 했지만 검사를 받아 줄 공인기관이 없는 상황에서 판단에 참고하기 위해 구한 전문가 의견을 대구시교육청이 유리하도록 호도했다는 것이다.

앞서 대구시와 대구참여연대가 공동으로 두 군데 전문가 자문을 구한 결과 마스크 나노필터 1장의 중량이 0.38g이고 나노필터 10장을 사용했을 경우 "인체에 유해한 수준은 아니지만 호흡기 흡입 시 더 위험하다"는 답변을 받았다. 또 둘 중 한 전문가는 "폐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시민단체들은 "정작 중요한 것은 'DMF는 간기능 등에 유해한 독성물질이고 아직 안전성 검증이 안 되었으므로 특히 자라나는 아이들이 온종일 호흡하는 마스크에서는 검출되지 않아야 한다'는 평범한 상식"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강은희 교육감이 즉각 폐기할 것을 재삼 촉구한다"며 "계속 이를 미루고 회피한다면 학부모, 시민들과 함께 강 교육감의 책임을 더 강하게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 차원의 대책을 마련하고 이를 제도화하기 위해 정부의 입장을 묻는 질의서를 식품의약품안전처 등에 보내고 안전성 검증 및 제도적 기준 마련을 요구하는 건의서도 정부와 국회 등에 보내기로 했다.

강금수 대구참여연대 사무처장은 "정부의 답변 등을 받은 뒤 대구시와 교육청, 다이텍에 대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식약처 등 정부와 정치권에서도 책임 있게 나서 대책을 세워 달라"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