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독감 예방주사 맞는 시민 9월 28일 서울 동대문구 한 병원에서 시민이 독감 예방접종을 받고 있다.
▲ 독감 예방주사 맞는 시민 9월 28일 서울 동대문구 한 병원에서 시민이 독감 예방접종을 받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전북 고창에서 독감 백신을 접종한 70대가 숨진 채 발견돼 보건당국이 인과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20일 전북도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께 고창군 상하면 한 주택에서 A(78)씨가 쓰러진 채 숨져 있는 것을 이웃 주민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전날 오전 9시께 동네 한 의원에서 독감 백신을 접종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백신은 보령바이오파마 보령플루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 백신은 상온 노출로 효능 저하 우려가 제기되거나 백색 입자가 검출된 제품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최근 인천에서 사망한 10대가 접종한 백신과도 다른 제품이라고 도 보건당국은 설명했다.

도 보건당국은 "A씨 사망과 백신 접종과 연관성은 명확하게 규명되지 않았다"면서도 "구체적 경위를 확인하기 위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A씨의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한 부검 절차도 유족과 논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도 관계자는 "사망자는 생전 혈압약을 복용했고 고혈압과 당뇨 등 지병을 앓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며 "독감백신 접종이 직접적 사망원인이라고 단정할 단계는 아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해당 사안을 질병관리청에 보고하고 동일한 백신을 접종한 이들에 대한 모니터링을 지속하고 있다"며 "현재까지 이상반응을 보인 다른 사례는 파악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