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9월 29일, 사천시 선구동 한 아파트 신축공사 현장에서 페인트공 A(남·50대)씨가 임금체불에 항의하며 오후 2시3분부터 2시간 동안 고공농성을 벌였다. (사진=시민 제공)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9월 29일, 사천시 선구동 한 아파트 신축공사 현장에서 페인트공 A(남·50대)씨가 임금체불에 항의하며 오후 2시3분부터 2시간 동안 고공농성을 벌였다. (사진=시민 제공)
ⓒ 뉴스사천

관련사진보기


경찰 설득에 고공농성 2시간 만에 스스로 내려와

[뉴스사천=강무성 기자]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9월 29일, 경남 사천시 선구동 한 아파트 신축공사 현장에서 페인트공 A(남·50대)씨가 임금체불에 항의하며 오후 2시3분부터 2시간 동안 고공농성을 벌였다.

A씨는 이 아파트 시공사 하청업체에 근무하며 외벽 도장 등의 일을 했으나, 하청업체가 부도가 나자 원청업체를 체불임금 청산을 촉구하며 지상 수십미터 높이의 건물 외벽에 매달렸다. 이날 A씨는 아파트 외벽에 붉은 글씨로 '노임을 달라'는 요구 사항을 적었다.

사천경찰서와 사천소방서는 주민 신고를 받고 출동해 A씨를 설득에 나섰다. 사천소방서는 건물 아래에 에어메트를 설치하고, 구급대원을 배치하는 등 만약의 사태에 대비했다.

A씨는 경찰의 설득에 2시간 만에 농성을 중단하고 내려왔으며, 고용노동부 근로감독관 등에게 임금체불 해소를 호소했다. 경찰은 A씨를 입건해 농성 경위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 뉴스사천

관련사진보기




 
ⓒ 뉴스사천

관련사진보기




 
ⓒ 뉴스사천

관련사진보기




 
ⓒ 뉴스사천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뉴스사천에도 실렸습니다.


태그:#뉴스사천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