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 당권주자들은 29일 온라인방식으로 진행된 전당대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과 당 혁신 방안을 내걸고 마지막 한 표를 호소했다.

자가격리 중인 이낙연 후보는 사전 녹화 영상을 통해 "방역은 방역대로 강화하면서, 경제와 사회의 위축은 완화해야 하는 책임이 우리에게 있다"고 밝혔다.

이어 사회적 약자, 중소기업 지원의 시급성을 거론한 뒤 "지원방안과 시기를 정부와 곧바로 협의하겠다"고 했다. 야당에 초당적 협력도 요청했다.

이 후보는 또 "민주당을 쇄신하겠다"며 "국민의 생활과 고통을 더 세밀하게 헤아리며, 더 기민하고 정확하게 대처하겠다"고 강조했다.

김부겸 후보는 "정부와 국민들이 한마음으로 위기를 극복하는 것이 가장 시급하고 중요한 과제"라며 "코로나19로 가장 큰 피해를 보는 취약계층의 삶을 확실히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다.

당 개혁에 대해선 "전국에서 골고루 사랑받는 전국정당, 개헌과 권력기관 개혁, 행정수도 이전을 완수하는 책임정당, 사회적 약자와 정치적 소외층을 끌어안는 포용정당이 돼야 한다"고 다짐했다.

박주민 후보는 "한 교수가 우리 정당에 대해 '부패하고 무능력한 야당과 싸웠을 뿐, 교육제도 개편 등 새 사회를 만들기 위한 진짜 싸움에 임한 적이 없다고 평가했다. 박한 평가지만 뼈아프게 다가온다"며 민주당이 개혁 과제 완수를 넘어 미래 청사진을 제시해야 한다고 밝혔다.

yum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