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희망일자리 담당공무원 교육
 희망일자리 담당공무원 교육
ⓒ 안양시

관련사진보기

 

안양시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 속 청년층 실업자와 저소득 취약계층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한 희망일자리사업을 지난 19일 시작했다.

이 사업은 오는 11월까지 3개월간 지속될 예정이다. 참여 인원은 2천7백여 명이다.

근로조건은 주 5일 기준으로 청년층을 포함한 65세 미만은 25시간에서 40시간까지 가능하고, 65세 이상은 15시간을 넘길 수 없다.

총 10개 분야 일자리 중 참여자가 가장 많은 것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생활방역이다. 1천명 이상 참여했다. 농어촌 경제활동 지원과 공공휴식공간 개선, 긴급 공공업무 보조, 산업밀집지역 환경정비, 청년지원, 특성화사업 추진 등에도 많은 인원이 참여했다.

안양시는, 사업장 안전지도와 철저한 관리감독을 위해 지난 19일 희망일자리사업 참여자를 관리 감독할 공무원 240여명을 대상으로 바이러스 감염 예방 등의 안전교육을 비대면으로 실시했다. 

강사 구권호 산업안전보건공단 인천광역본부장은 각종 사고관련 사례들을 들어가며 안전한 근무환경을 강조했다.

안양시는 오는 24일부터는 참여자 2천7백여명 전체를 대상으로도 코로나19 예방수칙 준수 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궁금한 게 많아 '기자' 합니다. 르포 <소년들의 섬>, 교육에세이 <날아라 꿈의학교> 지은이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