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해양쓰레기 수거 모습.
 해양쓰레기 수거 모습.
ⓒ 서천군

관련사진보기

     
집중호우에 육상에서 떠내려온 쓰레기로 엉망이 된 서천군 해안가가 차츰 제 모습을 찾아가고 있다.

서천군에 따르면 19일 오전부터 서면 도둔리 및 비인 다사리 해안에서 서천군의용소방대연합회, 서천군새마을회를 비롯한 사회단체와 서천군청, 서천경찰서, 충남지방경찰청(제2기동대), 서천교육지원청 등 15개 기관·단체 700여 명이 70t의 쓰레기를 수거했다.

유례없는 집중호우에 서천 해안가로 쓰레기가 1천 톤이 넘게 떠내려와 수거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소식을 접한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도 지난 14일 휴가를 반납하고 250여 명의 공무원, 군 병력과 함께 1차 정화 활동에 동참했다.

노박래 군수는 "무더운 날씨에도 해양 환경정화를 위해 구슬땀을 흘려주신 주민과 공공기관 임직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아름다운 서천의 해변을 되찾기 위해 앞으로도 많은 지원과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군은 해양쓰레기가 어장을 황폐화하고, 부유물이 그물에 걸려 어구 훼손과 어업활동에 지장을 주기 전에 행정력을 집중해 수거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해양쓰레기 수거 모습.
 해양쓰레기 수거 모습.
ⓒ 서천군

관련사진보기

 
 해양쓰레기 수거 모습.
 해양쓰레기 수거 모습.
ⓒ 서천군

관련사진보기


 해양쓰레기 수거 모습.
 해양쓰레기 수거 모습.
ⓒ 서천군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지역 소식을 생생하게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해 언론의 중앙화를 막아보고 싶은 마음에 문을 두드립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