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러시모어산 조각상에 자신의 얼굴을 넣어 트위터 올린 사진 갈무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러시모어산 조각상에 자신의 얼굴을 넣어 트위터 올린 사진 갈무리.
ⓒ 도널드 트럼프 트위터

관련사진보기

 
미국 백악관이 전직 대통령 4명의 거대 두상을 조각한 러시모어산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조각을 추가하자고 제안했다는 보도가 나왔으나, 트럼프 대통령이 부인하고 나섰다.

뉴욕타임스, CNN 등 주요 외신은 9일(현지시각) 공화당 관계자를 인용해 백악관의 한 참모가 지난해 러시모어산이 있는 사우스다코타주에 연락해 러시모어산에 새로운 대통령의 조각을 추가하는 절차를 문의했다고 보도했다.

러시모어산은 조지 워싱턴, 토머스 제퍼슨, 시어도어 루스벨트, 에이브러햄 링컨 등 미국 역사에 큰 업적을 남긴 대통령 4명의 두상을 거대하게 조각해 미국의 랜드마크로 유명하다.

트럼프 대통령도 러시모어산에 자신의 얼굴을 넣고 싶다는 뜻을 나타낸 바 있다. 크리스티 놈 사우스다코타 주지사는 지난 2018년 한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만났을 때 사우스다코타 방문을 제안하자 그는 러시모어산에 내 얼굴이 새겨지는 것이 꿈이라고 했다"라고 밝혔다.

놈 주지사는 "나는 그가 농담하는 줄 알고 웃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전혀 웃지 않았다"라며 "그는 매우 진지했다(totally serious)"라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달 러시모어산에서 열린 미국 독립기념일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사우스다코타를 방문하자 놈 주지사는 트럼프 대통령의 얼굴이 조각된 러시모어산 모형을 만들어 보여주기도 했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환경 운동가와 원주민들이 러시모어산 조각상을 비판하자 "우리의 선조와 자유에 대한 불멸의 헌사로서 영원할 것"이라고 반박하기도 했다.

놈 주지사는 평소에도 트럼프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불리며, 일각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다음 대선에서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아닌 놈 주지사를 새로운 부통령 후보로 내세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기도 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실패하고 나쁜 언론인 뉴욕타임스와 CNN의 가짜뉴스"라며 "첫 임기 3년 반 동안 그 어떤 대통령들보다 많은 성과를 거뒀지만, 그러한 제안을 한 바 없다"라고 밝혔다. 

다만 "그것은 좋은 생각처럼 보인다(sounds like a good idea)"라면서 러시모어산 조각상에 자신의 얼굴을 넣은 사진을 함께 올리기도 했다. 

백악관도 "러시모어산은 주립공원이 아니라 연방 국립공원"이라며 사우스다코타 측에 문의할 이유는 없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