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남과학기술대학교(총장 김남경)가 전체 학생들에게 장학금 형식으로 등록금의 10%를 돌려주기로 했다.

이 대학은 "최근 대학가에도 코로나19로 인한 등록금 반환 운동이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총학생회의 요구를 적극적으로 반영했다"고 밝혔다.

이 대학은 2020학년도 1학기 등록생 기준(휴학자 포함) 1학기 등록금 납부액의 10%를 지원하고, 대상 인원은 2300여명이다.

또 이 대학은 코로나19로 갑작스럽게 부모님의 실직, 소득 감소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학생들에게는 특별 장학금을 지급한다.

지원대상은 긴급 경제사정 곤란자와 코로나19로 인한 부모의 실직과 폐업에 속한 가정의 학생이며, 자격 확인은 실직과 폐업을 증빙하면 된다.

김남경 총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민들과 함께 아픔을 나누고 슬기롭게 극복하기 위해서다"라면서 "대학과 총학생회의 협의를 통해 이룬 결과라 더 의미가 있다"라고 밝혔다.

학생생활관(기숙사) 학생들도 혜택을 보게 됐다. 경남과기대는 2020학년도 1학기 생활관비를 전액 환불하기로 했다. 미 입실 학생은 전액 환불한다.

대학 관계자는 "실험 실습 및 시험, 자격증, 취업 등 학생생활관 이용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경우에만 허용하고 입실 전 발열 체크를 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경남 진주에 있는 경남과학기술대학교 전경.
 경남 진주에 있는 경남과학기술대학교 전경.
ⓒ 경남과기대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