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체홉, 여자를 읽다’ 막 올려 코믹과 애로의 모호한 경계
▲ ‘체홉, 여자를 읽다’ 막 올려 코믹과 애로의 모호한 경계
ⓒ 최미향

관련사진보기

 
"나는요, 결혼한 몸이구요. 딸도 있구요. 정말 이 모든 사실이 아무렇지도 않아요? 우린 오랜 친구잖아요!" 

이것은 '소피아' 대사 중 일부분이다. 서산시는 15일 사랑과 욕망을 다룬 연극 '체홉, 여자를 읽다'라는 주제로 서산시문화회관 소공연장에서 기획공연의 막을 올렸다.

이날 펼쳐진 연극은 안톤 체홉의 단편 소설 중 '약사의 아내', '아가피아', '나의 아내들', '불행'을 각색한 옴니버스 극이다. 희극과 드라마, 코미디의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무겁지도 그렇다고 가볍지도 않게 '여자'의 복잡 미묘한 심리상태를 관객들에게 그대로 전달했다.

약 1시간 40분 동안 객석에서는 가끔 눈물을 흘리는 관객이 있는가 하면, 연신 입가에 미소를 띄며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연출되기도 했다.

서산시 덕지천로에서 왔다는 한 여성은 "여자들의 섬세한 내면세계가 그대로 전달되어 깜짝 놀랐다"며 "무대 위 주인공들은 바로 나 자신"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코믹과 에로의 경계 수위가 적절히 녹아있어 아주 흥미로웠다"고 했다.

이번 '체홉, 여자를 읽다'는 천사도 악마도 아닌 피와 살을 가진, 살아 있는 인간일 뿐이라는 관람객의 평이 있었지만 그보다 개성파 영화배우 쌍칼 박준규 주연이 주는 메시지가 강한 작품이기도 했다.
 
 ‘체홉, 여자를 읽다’  쌍칼로 유명한 '주연 박준규' 연극인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 ‘체홉, 여자를 읽다’  쌍칼로 유명한 "주연 박준규" 연극인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 최미향

관련사진보기

 
배우 박준규는 인터뷰에서 "공연이 많이 잡혀 있었다. 그중에서도 서산이 가장 먼저였는데도 불구하고 코로나19 때문에 이제야 합류하게 됐다. 너무 반갑고 기쁘다. 사실 이 공연이 결코 쉬운 작품이 아니다. 각자 분량 자체가 많은데도 우리 배우들이 지치지않고 열심히 해주었다. 고생이 참 많았다. 이 자리를 빌어 감사하다는 말을 꼭 전하고 싶다. 또한 주선해주신 분들과 무엇보다 관객들에게 고맙다는 인사를 꼭 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전염예방을 위해 '띄어 앉기 좌석제'로 진행된 이번 공연은 만일의 경우를 대비해 관람객 전원이 마스크, 열화상카메라, 발열체크, 손 소독제를 사용했으며, 전자출입명부 QR체크인이 완료된 후에야 공연장 출입이 가능하도록 했다.

참고로 연극 '체홉, 여자를 읽다'는 서산시문화회관 소공연장에서 7월 15~18일까지 4일간 저녁 7시 30분에 막을 올린다.

덧붙이는 글 | 서산시대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최미향 한서대학교 평생교육학 박사과정 최미향의 M스피치 대표 서산시대 취재부장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