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천광역시 청사.
 인천광역시 청사.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지역 아동문제를 시민과 기업이 함께 해결해 나가는 사회문제 해결형 사업인 '인천SOS랩 구축 및 소프트웨어(SW)서비스 개발사업'(인천SOS랩 사업)을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인천SOS랩(Solution in Our Society Lab)'은 지역사회 현안 해결을 위한 현장밀착 프로젝트 조직으로 지역주민‧지자체‧전문가‧기업 등이 협력해 소프트웨어 연구개발(SW R&D) 및 확산시키는 사업이다. 

인천SOS랩은 기존 공급자 중심의 연구개발 방식에서 벗어나 수요자의 관점에서 지역사회의 문제를 해결하는 사업으로 시민이 능동적으로 참여하여 지역 문제를 발굴하고 지역 기업들과 협력하여 SW서비스 솔루션을 개발하고 지역 확산을 촉진하는 사업이다.

인천시는 "최근 늘고 있는  아동학대, 교통사고, 아동성범죄, 교육문제 등을 심각한 사회문제로 인식해 문제 해결을 위한 인천SOS랩 사업을 준비해 왔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아동을 포함한 지역 주민, 아동 관련 전문가, 기업, 지자체가 △인천SOS랩 구축 및 운영 △문제해결 솔루션 설계 △솔루션 기술 상용화 및 실증 △성과 확산 및 관련 산업 육성이라는 4대 중점과제 운영에 참여할 예정이다.

인천시는 인천SOS랩을 중심으로 관내 주요 기관과 거버넌스를 구축, 민·관·산·학이 협업하는 문제 해결 체계를 만들어 나가며 분야별 전문가들이 시민들의 아이디어에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 피드백을 제공해 시민들의 문제 해결 솔루션이 지역에 실제 적용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시민들은 인천SOS랩 시민연구소 활동을 통해 지역 아동문제 해결에 나선다. 인천SOS랩 시민연구소는 지역 아동문제 해결에 관심있는 지역 시민들을 모집해 정기적으로 아이디어 워크숍을 통해 지역의 아동문제를 발굴하고 해결을 위한 솔루션을 도출할 계획이다. 

인천시는 이번 사업을 통해 아동의 안전·케어 관련 문제 해결뿐만 아니라 관련 솔루션을 개발한 SW·AI 기업의 국내·외 성장을 지원해 시민들이 만들어내는 우수한 아이디어의 지속적 발굴과 지역 기업의 아이디어 개발을 통해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SW서비스가 도출되는 새로운 지역 산업 생태계가 구축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인천시의 주요 추진 과제인 '시민이 안심하는 안전도시 인천'의 중심에는 아동이 있다"면서 "아동과 시민 모두가 행복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시민들과 함께 적극적으로 SOS랩을 운영하고, 디지털 SW기술을 활용해 아동문제를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