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020년 7월 14일 '한겨레'의 '미등기 신생 업체가 문 대통령 회견· 트럼프 방한 공연 맡아' 보도.
 2020년 7월 14일 "한겨레"의 "미등기 신생 업체가 문 대통령 회견· 트럼프 방한 공연 맡아" 보도.
ⓒ 한겨레 PDF

관련사진보기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의 최측근이 설립한 신생 공연기획사가 청와대 등 정부행사 22건을 수주해 30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며 '특혜의혹'을 제기한 <한겨레>의 보도에 청와대는 "대통령 행사의 특성을 무시하고 사실을 부풀려 특혜의혹을 제기하고 있다"라고 반박했다. 

청와대는 <한겨레>의 보도를 "무책임한 의혹 제기"라고 규정하면서 "강한 유감의 뜻"을 나타냈다. 

앞서 <한겨레>는 탁현민 비서관의 최측근이 설립한 공연기획사 '노바운더리'가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한 이후 청와대 등 정부행사 22건을 수주하며 30억 원가량의 매출을 올렸다고 보도했다. 이와 함께 노바운더리가 법인등기도 마치기 전에 5건의 정부행사를 수주했고, 수주한 22건 중 15건이 '수의계약'에 의한 것이었다는 점 등을 들어 탁 비서관과 공연기획사 공동대표들의 개인적 인연에 의한 특혜의혹을 제기했다(관련기사 : 탁현민 측근 설립 공연기획사 정부행사 22건 수주, '특혜의혹' 일어).

"청와대로부터 수주한 것은 총 3건에 8900만 원"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4일 오후 서면브리핑을 통해 청와대 등 정부행사 22건을 수주했다는 <한겨레> 보도는 "부풀리기를 통한 과장보도"라고 비판했다. 

강 대변인은 "기사는 해당 기획사가 수주한 횟수를 '청와대+정부'로 뭉뚱그려 22건이라고 숫자를 부풀렸다"라며 "청와대 행사와 정부 부처 행사는 엄연히 구분돼야 한다. 계약주체가 서로 다르기 때문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해당 기획사가 청와대로부터 수주(수의계약)한 행사는 총 3건이 전부다"라며 "3건의 계약을 체결하고 (공연기획사가) 받은 금액은 8900만 원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강 대변인은 "탁현민 비서관이 행정관으로 재직했던 재직기간인 2017년 5월부터 2019년 1월까지 의전비서관실은 수백여 건 이상의 청와대 일정을 진행했다"라며 "수백여 건 중 3건을 해당 기획사와 계약한 것인데 '일감 몰아주기'라고 주장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강 대변인은 "대통령 일정 및 참석 행사의 경우 1급 보안 사안이다"라며 "통상 2~3주 전 대통령 일정이 정해지면 의전비서관실은 보안을 유지하면서 행사 기획·구성·연출 등을 신속히 추진해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처럼 대외적으로 보안이 필요한 긴급행사의 경우 상당한 기일이 소요되는 '공모' 형식을 밟기는 애초에 불가능하다"라며 "대통령 행사에서의 수의계약은 그래서 당연한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강 대변인은 "국가계약법도 긴급한 행사, 보안상 필요가 있거나 국가기관의 행위를 비밀리에 할 필요가 있는 경우에는 수의계약을 허용한다고 규정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의전비서관실, 계약방법·조건·금액에 개입한 사실이 없어" 

이어 강민석 대변인은 "기사는 해당 업체가 수주한 대통령 참석 행사가 15개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3건을 제외한 나머지는 정부 부처의 행사다"라며 "수많은 행사를 치르는 정부 부처가 행사 주관자로서 해당 업체와 계약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통상 각 부처는 사전 공개된 국가기념행사를 제외하고는 보안성과 시급성의 이유로 행사 직전 의전비서관실과 협의하여 기획사를 선정하거나, 부처의 판단하에 선정하게 된다"라며 "하지만 청와대 의전비서관실은 해당기획사가 정부 부처의 행사를 수주하는 과정에서 계약방법·조건·금액에 대해 개입한 사실이 없다"라고 특혜 의혹을 일축했다. 

그는 "의전비서관실은 그간 특정 업체를 강제하지 않았기 때문에 대통령이 참석한 전체 행사 중 한겨레신문이 지적한 특정기획사보다 더 많은 행사를 수주했던 다른 기획사들이 많다"라고 전했다. 

"대형기획사만 정부행사 수주해야 하나?"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26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공수처장 후보추천 요청 및 인사 관련 브리핑 하고 있다. -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 사진은 지난 6월 26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공수처장 후보추천 요청 및 인사 관련 브리핑 하고 있는 모습.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또한 <한겨레>가 노바운더리가 법인등기를 마치기도 전에 정부행사 5건을 수주했다며 특혜 의혹을 제기한 것에는 "대기업만 수주해야 하나?"라고 반박했다. 

강 대변인은 "보안을 유지하면서 신속하고 분명하게 청와대 행사를 기획할 수 있는 능력은 '법인등기' 여부와는 아무런 상관이 없다"라며 "기사는 이들의 법인등기 여부를 문제 삼고 있지만 회사의 형태가 법인이든 개인이든 그것은 아무 관계가 없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반적으로 법인회사의 규모가 개인회사보다 큰 경우가 많지만 그렇다면, 대기업이나 대형기획사만이 정부행사를 수주해야 한다는 것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라고 꼬집으며 "개인사업자뿐 아니라 개인도 능력만 검증되면 얼마든지 중요한 역할을 맡을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강 대변인은 "그간 대통령이 참석하는 정부 행사에서는 해당기획사 외에도 여러 개인 사업자들이 행사를 맡아왔다"라며 "행사기획 전문가인 탁 비서관 역시 개인사업자였다, 청와대 행사에 참여하는 기획사에 정말로 필요한 것은 창의성과 전문성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빠듯한 시간 안에 행사를 추진하려면 의전비서관실의 기획의도를 잘 이해하고, 행사성격에 맞는 연출을 극대화시킬 수 있는 기획사나 기획자가 필요하다"라며 "해당업체의 대표 연출자들은 수백 회에 걸친 각종 콘서트 연출팀, 정부 및 민간기업 등의 행사 연출 및 조연출 등의 이력을 갖고 있었다"라고 강조했다. 

"해당 기획사, 사후감사나 평가에서 문제된 적 없어"

이어 강민석 대변인은 "또한 법인-대형기획사들이라 할지라도 수주 받은 회사가 행사 전체를 실행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모든 기획사는 행사 수주 후에 거의 100% 부문별로 하청·재하청 과정을 거치며, 개인사업자, 개인에게까지 행사의 부분을 맡긴다"라고 설명했다. 

강 대변인은 "대형기획사의 하청구조를 고집하지 않고 능력 있는 모두에게 기회를 준 것이 문재인 정부의 행사였다"라며 "그것이 국민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었던 이유이기도 하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한 청와대 및 정부 행사를 수임한 모든 기획사는 사후 예산집행 내용과 기획의 적절성, 계약 이행 결과에 대한 종합적인 평가를 받게 된다"라며 "해당기획사는 한번도 사후 감사나 평가에서 문제가 된 적이 없다"라고 거듭 특혜의혹을 부인했다.  

한편 탁 비서관의 최측근인 이아무개(35)씨와 장아무개(34)씨는 지난 2016년 말 '노바운더리'라는 공연기획사를 설립하고 지난 2018년 3월 법인등기를 마쳤다. 공동대표인 이씨와 장씨는 탁 비서관이 설립한 '탁현민 프로덕션'에서 조연출을 지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