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북도는 코로나19 확산 당시 경북에서 환자를 돌본 의료인들에게 감사하기 위해 '의료인 초청 경북 관솽지원사업'을 진행한다고 밝혓따.
 경북도는 코로나19 확산 당시 경북에서 환자를 돌본 의료인들에게 감사하기 위해 "의료인 초청 경북 관광지원사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 경상북도 제공

관련사진보기

 
경상북도가 코로나19가 확산하던 당시 경북지역 감염자 치료에 헌신적으로 참여한 의료인들을 초청해 경북여행 서비스를 제공하는 '코로나19 경북지원 의료인 초청 경북관광 지원사업'을 진행한다.

경북도는 이를 위해 전국 각지에서 경북으로 파견된 의료인 440여 명 중에서 경북관광 서비스 참가신청을 한 188명(가족포함 592명)을 대상으로 맞춤형 경북여행 지원을 제공하기로 했다.

우선 1차로 의료인 49명과 가족 103명 등 152명이 지난 10일과 11일 양일간 경주와 포항을 중심으로 가족단위 여행을 했다. 또 경주 라한호텔에서 의료인 초청 간담회를 열고 감사패를 전달했다.

경북도는 사전에 의료인들을 대상으로 경북관광 사전조사를 진행해 가족단위 개별여행과 단체 패키지여행을 병행하기로 했다.

가족단위 개별여행은 숙박비와 체험비를 지원하고 프로그램은 개별적으로 진행한다. 또 단체 패키지여행은 유네스코 중심의 경주 불국사와 포항 죽도시장을 중심으로 한 동해안 탐방코스를 제공한다.

강성조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경북이 코로나19 확산으로 힘든 시기에 의료진 분들의 적극적인 지원과 헌신은 코로나19 극복에 큰 힘이 되었다"며 "이런 자리를 통해 의료인분들께 작게나마 보답할 수 있는 시간이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경북도는 불교 전통사찰의 산사수행과 힐링 콘텐츠를 접목시킨 '템플스테이 체험'과 천주교의 소통묵상 등 피정활동과 결합된 '소울스테이 체험', 기독교 성지와 관광콘텐츠를 결합한 '기독교 성지 탐방 프로그램'을 7월부터 추진하고 있다.

특히 8월 하순경에는 경북도와 한국관광공사 대구경북지사와 협업을 통해 3단계 코로나19 경북지원 의료인 이벤트를 추진하기 위해 세부 추진계획도 협의하고 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