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정책특별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조세영 외교부 1차관과의 회동에 이어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연쇄에서 발언 하고 있다.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정책특별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조세영 외교부 1차관과의 회동에 이어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연쇄에서 발언 하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북한과 대화하겠다는 의지를 거듭 나타냈다.

미국 국무부는 10일(현지시각) 대변인 성명을 내고 9~10일 비건 부장관이 일본을 방문해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 고노 다로 방위상, 아키바 다케오 외무성 사무차관 등과 만났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비건 부장관은 일본 당국자들과의 회담에서 북한과 대화에 관여하기 위해 미국이 지속적으로 준비되어 있다는 것(readiness)을 강조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부장관은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 증진 및 바람직한 거버넌스와 규칙에 기반한 국제 질서를 훼손하려는 시도에 맞서기 위해 같은 생각을 가진 파트너들과의 지속적이고 긴밀한 협력의 중요성을 논의했다"라고 덧붙였다.

국무부는 비건 부장관이 앞서 한국을 방문했을 때도 "한미 동맹의 힘과 남북 협력에 대한 미국의 지지를 거듭 확인했으며, 북한과의 대화에 관여하겠다는 미국의 입장을 이어갔다"라고 밝힌 바 있다. 

 
 미국 국무부 홈페이지의 대변인 명의 성명 갈무리.
 미국 국무부 홈페이지의 대변인 명의 성명 갈무리.
ⓒ 미국 국무부

관련사진보기



한편, 미국 언론은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3차 북미정상회담 가능성을 언급한 대미 담화에 주목했다. 

김 제1부부장은 전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개인적 생각이지만 올해 북미정상회담이 일어나지 않을 것으로 본다"라면서도 "하지만 두 정상의 판단과 결심에 따라 어떤 일이 돌연 일어날지 누구도 모른다"라고 여지를 남겼다. 

그러면서 "우리는 미국에 위협을 가할 생각이 전혀 없다"라고 무력 도발에 선을 그었다. 또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사업에 반드시 좋은 성과가 있기를 기원한다는 인사도 전했다"라며 사실상 대선 승리를 지지하기도 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김 제1부부장이 북한 핵 협상의 미래에 의구심을 보였다"라면서도 "북한 외교 전술의 전형적 특징인 강경한 국영 매체 연설이 이번에는 일정한 절제와 외교적으로 이뤄졌다"라고 분석했다. 

로이터통신도 "김 제1부부장의 이번 담화가 과거에 비해 다소 부드러운 톤으로 이뤄졌다"라고 전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