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종편의 문제발언 중 핵심을 뽑아 알려드리는 '종편 뭐하니?'입니다. 7월 6일 종편에서는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모친상을 얘기하며 진행자가 관련도 없는 다른 사안을 '공교롭다'는 이유를 대며 언급하고, 오히려 출연자가 이를 제지했어요.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송영길 의원이 북한 동요 '대홍단 감자'를 부른 것을 두고 '논란'이라며 '색깔론'을 드러내는 일도 있었습니다.
    
1. 안희정의 '옥중 모친상'에 등장한 김경수와 이재명 지사
 
  
채널A <김진의 돌직구쇼>(7월 6일)에서는 성폭행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인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모친상을 당해 일정 기간 형 집행 정지를 받았다는 소식을 전했습니다. 

이날 진행자 김진씨는 안희정 전 지사에게 애도를 표한 후 "이게 정치권의 영역에서 볼 때 참 공교롭다"며 "충남 지사였던 안 전 지사는 수감이 되면서 모친상을 못 지켰고, 김경수 지사 같은 경우도 부분 재판이긴 합니다만 유죄를 선고받고, 현재는 지금 일단 보석으로 풀려난 상황이다. 이재명 지사도 지금 어쨌든 대법원의 판단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안 전 지사와는 관련이 없는 여권 인사들의 상황을 엮으며 '공교롭다'고 한 것입니다.
  
그러자 출연자 이재명 정치부 선임기자가 김진씨의 발언을 정정했습니다. 이재명 기자는 "말 그대로 공교로운 거다. 사안이 다 개별적이기 때문에 그것을 하나로 엮어서 일련의 흐름이라 볼 수는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진행자가 이상한 발언을 하고, 출연자가 이를 제지하는 아이러니한 장면이 연출된  거죠. 진행자는 대담의 중심을 잡아주고 생산적인 토론을 이끌어야 하는 위치에 있다는 사실을 명심했으면 좋겠습니다. 

☞ 채널A <김진의 돌직구쇼>(7월 6일) https://muz.so/acnh

2. 북한 동요 '대홍단 감자', 그때그때 다른 해석
  
 송영길 의원이 북한 동요 '대홍단 감자'를 불러 '논란'이라고 전한 채널A <뉴스TOP10>(7/6)
 송영길 의원이 북한 동요 "대홍단 감자"를 불러 "논란"이라고 전한 채널A <뉴스TOP10>(7/6)
ⓒ 민주언론시민연합

관련사진보기



7월 4일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감자를 수확하며 북한 동요 '대홍단 감자'를 부른 모습을 SNS에 공개했습니다. 당시 송 의원은 "지난 4월 당원들과 감자를 심었는데 벌써 두 달 반 만에 감자가 영글어서 대홍단 감자처럼 왕 감자가 잘 수확되고 있다"면서 "감자 감자 왕감자 정말 정말 좋아요. 못다 먹겠죠"라며 '대홍단 감자'의 한 소절을 불렀습니다. 

영상이 공개된 후 보수 언론을 중심으로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송 의원이 북한 동요를 부르는 것이 적절하냐'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채널A <뉴스TOP10>(7월 6일) 역시 이 소식을 전했는데요.

이날 진행자 김종석씨는 "북한 동요를 국회 외통위원장이 부를 수 있냐는 논란에 송 의원은 '단순히 드라마 캐릭터를 흉내 낸 것'이라고 했는데, 이렇게 매듭지어도 되는 문제인가요"라고 질문했어요.

그러자 출연자 김관옥 계명대 교수는 '노래는 노래일 뿐'이라며 제기된 논란을 일축했습니다. 그러면서 "사실상 정치색이 들어가 있는 노래가 아니지 않나? 북한에 가면 정치색 있는 노래가 굉장히 많은데, 이건 그냥 '감자 좋다'는 내용의 노래이고 특히 드라마 'OO의 불시착'에 나온 노래"라고 설명했어요. 
  
이 같은 설명에도 <뉴스TOP10>은 "외교통일위원장이 북한 동요를?", "송영길, 북한 동요 '대홍단 감자' 불러 논란"이라는 자막을 내보냈습니다. 북한 외교관 출신 탈북자인 고영환 전 국가안보전략연구원 부원장은 '대홍단 감자' 가사 중 '장군님의 은혜 따라'라는 대목이 등장하기 때문에 "정치색이 아예 없는 노래는 아니다"라고 덧붙이기도 했죠. 진행자와 탈북자 출신 출연자는 물론이고 프로그램 자막까지 송영길 의원이 북한 동요를 부른 게 부적절한 행동이었다는 인상을 주고 있어요.

그런데 '대홍단 감자'에 부정적인 채널A가 놀랍게도 2018년에는 전혀 다른 태도를 보였습니다. 2018년 채널A <뉴스TOP10>(11월 20일)에서는 '풍년 북한 대홍단 감자'라는 주제로 북한 대홍단에 감자가 풍년이라는 소식을 전했어요. 진행자 황순욱씨는 "대홍단 감자, 정말 크고 탐스러워서 노래까지 나올 정도로 북한에서 인기"라고 말했죠. 화면에는 북한 동요 '대홍단 감자'가 가사와 함께 흘러나왔어요. 황순욱씨는 탈북자 출신 출연자 안찬일 세계북한연구센터 소장에게 "드셔보셨나", "정말 맛있나"라며 맛에 대해 묻기도 했어요.

이 밖에 북한 대홍단 감자 수확량까지 상세하게 설명했죠. 북한 동요 '대홍단 감자'에 대한 채널A의 태도, 그때그때 다른 이유가 무엇일까요?

☞ 채널A <뉴스TOP10>(7월 6일) https://muz.so/acng
       
* 모니터 기간과 대상 : 2020년 7월 6일 TV조선 <보도본부핫라인><신통방통><이것이정치다>, 채널A <김진의 돌직구쇼><뉴스TOP10><뉴스A라이브>, MBN <뉴스와이드><아침&매일경제>

덧붙이는 글 | 이 글은 민주언론시민연합 홈페이지(www.ccdm.or.kr), 미디어오늘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민주사회의 주권자인 시민들이 언론의 진정한 주인이라는 인식 아래 회원상호 간의 단결 및 상호협력을 통해 언론민주화와 민족의 공동체적 삶의 가치구현에 앞장서 사회발전에 이바지함을 목적으로 하는 단체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