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변광용 거제시장.
 변광용 거제시장.
ⓒ 거제시청

관련사진보기

 
변광용 경남 거제시장은 하반기 조선업 대량 실직 우려와 관련해 "거제시와 양대 조선소(대우조선해양‧삼성중공업), 협력사, 노동자가 함께하는 상생의 '조선업 고용유지모델' 성공을 이끌 것"이라고 했다.

변 시장은 30일 거제시청 블루시티홀에서 '민선7기 출범 2주년 발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변 시장은 "지난 2년은 어떻게 지나왔는지 모를 정도로 열심히 달려왔던 시간이었다"며 "거제를 알리고 시민을 위해 도움이 된다고 판단하면 국회, 중앙부처, 해외를 가리지 않고 뛰어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변 시장은 "한 해 예산 1조원 시대를 열었고, 국립난대수목원과 저도개방을 이루어 내었다"며 "굵직한 성과들은 코로나19 위기를 지역감염 없이 슬기롭게 이겨낼 수 있는 원동력이 되고 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후반기에는 시민의 안전한 일상과 행복한 미래를 위해 지역사회 역량을 모으고, 포스트 이후 시대를 대비한 미래 성장동력 발굴과 육성에 박차를 가해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지난 2년간 성과에 대해, 변 시장은 △예산 1조원 시대 달성 △거제형 일자리 모델 등 차별화된 일자리창출 △선제적 코로나19 지역경제 안정화 종합대책 등 경제 회생 도모를 꼽았다.

또 △정글돔 개장과 열린 관광지 조성사업 선정 등 관광산업 활성화 △도시재생 뉴딜사업 등 국비 확보 △경남 최초 임산부 산후조리비 지원, 공동육아나눔터 등 맞춤형 복지 구현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 개선사업과 소규모 주민숙원사업 등 현장행정 실현 등을 변 시장을 거론했다.

변 시장은 "출범 1년 6개월 만에 이룬 예산 1조원, 47년 만에 국민의 품으로 돌아온 저도, 남부내륙철도 건설 확정, 국립 난대 수목원 유치. 거제 케이블카 조성, 장목면 국가어항 승격, 국지도 58호선 등은 지역발전의 획기적인 전환점이 되었다"고 했다.

앞으로 계획에 대해 변 시장은 △남부내륙철도, 동남권 신공항 등 미래 산업기반 확충으로 동북아 중추도시 육성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사업 및 바이오 산업 추진 등 포스트코로나 시대 준비를 꼽았다.

또 변 시장은 △조선산업 재도약과 골목 경제 활성화로 활기찬 거제 조성 △진해만권 통합관광벨트, 웰니스 관광을 통한 글로벌 평화관광도시 성장 △시민이 체감하는 삶의 질 향상 등을 제시했다.

변 시장은 "정부의 한국판 뉴딜에 발맞춰 스마트, 신재생, 그린뉴딜 등 거제형 신 메가 프로젝트 추진에 총력을 기울이고, 지역기반 산업‧경제와 관광활성화 등 산업 생태계의 전환을 거제 미래 비전으로 삼아 시민 삶의 질 향상을 실현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변 시장은 "중점 과제로는 일자리, 안전, 보육 등 시민 복지 강화와 올 하반기 조선업 대량 실직 우려와 관련해 거제시와 양대 조선소, 협력사, 노동자가 함께하는 상생의 '조선업 고용유지모델' 성공을 이끌 것"이라고 했다.

변광용 거제시장은 "항상 그래 왔듯이 오직 거제시와 시민을 위해 발로 뛰고, 향후 2년을 더 나은 내일을 위한 마중물로 삼아 번영의 미래를 이룰 것"이라며 "잘 사는 거제, 누구나 다시 찾고 싶은 거제, 시민이 행복한 거제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