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새만금 해수유통 추진 5대종단 공동행동(준)은 지난 6월 4일 창립 준비모임을 갖고 갯벌과 바다를 살리고, 새만금의 생태적 개발을 통해 전북의 경제를 살리며 새만금 사업의 파국을 막는 데 성직자들이 나서자는 데 공감하고 매주 종단 별로 순회 기도회를 갖기로 했다.

이에 따라 6월 7일(일) 불교환경연대 법만스님이 주관하는 법회를 시작으로 6월 14일(일) 개신교 양진규 목사(전주새누리교회), 이강실 목사(고백교회), 이봉원 목사(김제모산교회)가 신도들과 주관하는 예배를 진행했다.
 
 원불교환경연대, 해창 장승벌에서 새만금 생명평화 법회를 열고 해수유통을 통해 뭇 생명과 조화를 이루는 지속가능한 새만금사업 되도록 기원했다
 원불교환경연대, 해창 장승벌에서 새만금 생명평화 법회를 열고 해수유통을 통해 뭇 생명과 조화를 이루는 지속가능한 새만금사업 되도록 기원했다
ⓒ 새만금 해수유통 추진 5대종단 공동행동(준)

관련사진보기


원불교환경연대는 지난 21일 오후 4시 전북 부안군 하서면 백련리 해창 장승벌에서 새만금 생명평화 법회를 열고 해수유통을 통해 뭇 생명과 조화를 이루는 지속가능한 새만금사업이 되도록 기원했다.

새만금 법회를 주관한 원불교환경연대 하상덕 교무는 "무지와 무관심으로 인해 파괴되어버린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생명을 잃은 뭇 생명들에게 다시 한번 용서를 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해수유통을 통해 일부라도 새만금 갯벌이 복원되어 잃어버린 자연환경을 회복되고 생명들이 삶터를 되찾을 수 있기를 간절히 염원한다"는 기원의 말로 법회를 시작했다.

실산 강형신 교무(변산교당)는 법문 말씀을 통해 "모든 관계는 연결되어 있기에 은혜롭지 않으면 서로에게 상처를 입히게 되는 것이 우주의 원리이고 정칙"이라면서 "새만금을 살려야 우리가 산다. 지구의 생명살림이 여기서부터다"라고 강조했다.

다음 주 새만금 생명평화 기도회는 6월 28일 오후 3시 해창 장승벌에서 천주교 전주교구 정평위원장 조민철 신부가 집전하고 신자들이 함께 미사를 올린다.
 
 원불교환경연대는 21일(일) 오후 4시, 전북 부안군 하서면 백련리 해창 장승벌에서 새만금 생명평화 법회를 열고 해수유통을 통해 뭇 생명과 조화를 이루는 지속가능한 새만금사업 되도록 기원했다.
 원불교환경연대는 21일(일) 오후 4시, 전북 부안군 하서면 백련리 해창 장승벌에서 새만금 생명평화 법회를 열고 해수유통을 통해 뭇 생명과 조화를 이루는 지속가능한 새만금사업 되도록 기원했다.
ⓒ 새만금 해수유통 추진 5대 종단 공동행동(준)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전북대안언론 참소리(http://cham-sori.net)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