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강경화 장관, 주한 외교단에 '코로나19' 상황 설명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관련 주한 외교단 대상 브리핑'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6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통화를 갖고 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및 협력방안과 한반도 정세, 한미 간 현안 등을 협의했다.

이날 통화는 폼페이오 장관의 요청으로 이루어졌다. 외교부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한국이 성공적으로 총선을 치른 데 대해 축하하고, 코로나19 관련 한국의 정보공유와 긴밀한 협력에 대해 사의를 표명했다.

강 장관은 최근 지역 감염 사례가 거의 없을 정도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감소하고 있지만, 정부는 방심하지 않고 국민에게 생활 방역을 철저히 할 것을 당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강 장관은 또 코로나19 대응 관련 경험을 미국 및 국제사회와 적극적으로 공유하겠다고 말했다.

통화에서 양 장관은 한미관계가 상호 호혜적인 방향으로 협력을 심화해왔다는 데 공감하고 굳건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코로나19 대응을 비롯,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 간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또 양 장관은 최종타결에 이르지 못하고 교착상태에 빠진 한미 방위비분담금 협상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지만, 원론적 수준의 논의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외교부 당국자는 "방위비 협상과 관련해선 조속한 타결을 위해 노력하자는 취지의 일반적인 수준에서 의견을 나눈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아울러 양 장관은 최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건강이상설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을 것으로 보인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