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기사보강 : 29일 오전 8시 10분]
 
 채널A 기자들은 28일 검찰이 '검언유착' 의혹 관련 자료 확보를 위해 본사 압수수색에 나선 것은 부당하다며 꿑까지 막아섰다. 채널A는 이날 오후 7시 30분 메인뉴스에서도 "검찰 측과 압수수색 대상과 방법 등에 대한 이견으로 아직 (압수수색 영장) 집행이 이뤄지지 않았다"고 소개했다.
 채널A 기자들은 28일 검찰이 "검언유착" 의혹 관련 자료 확보를 위해 본사 압수수색에 나선 것은 부당하다며 막아섰다. 채널A는 이날 오후 7시 30분 메인뉴스에서도 "검찰 측과 압수수색 대상과 방법 등에 대한 이견으로 아직 (압수수색 영장) 집행이 이뤄지지 않았다"고 소개했다.
ⓒ 채널A 화면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검언유착' 의혹 수사를 위해 검찰이 채널A 본사 압수수색을 시도했으나 기자들과 밤새 대치했다. 채널A 기자들은 검찰이 보도본부에서 그 어떤 자료도 가져갈 수 없다며 물러서지 않고 있다.

28일 오전 서울중앙지방검찰청 형사1부(부장검사 정진웅)는 채널A 기자가 현직 검사장과 함께 신라젠 수사로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먼트코리아 대표를 압박했다는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서울 광화문 동아일보 사옥 내 채널A 본사 압수수색에 나섰다. 소식을 듣고 회사로 모여든 채널A 기자들은 "부당한 압수수색"이라며 검찰의 보도본부 진입을 막았다.

검찰은 집행방식과 범위를 두고 이들을 설득하려 했으나 실패했다. 29일 오전 8시 현재에도 양쪽은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검찰은 압수수색 집행 종료 후 철수하겠다는 방침이다.

사상 초유의 검-언 대치... "이게 언론 자유냐"는 지적도

지난 3월 31일 MBC는 채널A 법조팀 소속 이아무개 기자가 이철 전 대표의 지인 지아무개씨를 취재하는 과정에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등 여권 관련 제보를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이후 민주언론시민연합은 그와 '성명불상' 검사장이 지씨를 협박했다고 고발했고, 당초 자체 조사를 지시했던 윤석열 검찰총장도 서울중앙지검이 수사하라고 했다.

수사팀은 21일 민언련 조사를 진행한 뒤 이 기자가 지씨에게 '현직 검사장과 통화한 내용'이라며 제시한 자료, 실제 기자-검사장 대화 녹음파일 확보에 나섰다. 그러나 채널A 기자들의 저항에 부딪혀 끝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하지 못했다. 검찰은 다만 채널A 본사와 동시에 압수수색에 들어간 4곳에서 정상적으로 압수수색을 마쳤다. 이아무개 기자 자택도 그 중 하나로 알려졌다.

한국기자협회 채널A 지회는 이날 오후 성명을 내고 "검찰이 31년 만에 언론사 보도본부를 압수수색하는 전대미문의 일이 발생했다"며 1989년 옛 안전기획부가 한겨레신문 편집국을 압수수색한 이후 사실상 처음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기자들의 민감한 취재자료를 취합하고 공유하는 공간에 수사인력이 들이닥쳐 취재업무를 방해하는 행위는 어떤 설명으로도 납득할 수 없다"고 밝혔다.

한국기자협회 역시 검찰을 비판했다. 기협은 성명에서 "기자에 대한 의혹이 있다면 기자를 조사하고 증거자료를 요청하면 될 일"이라며 "이렇게 무차별적으로 보도국을 압수수색한다면 어느 취재원이 마음놓고 제보하게 될지 의문"이라고 했다. '검언유착' 의혹의 또 다른 당사자인 검찰이 언론사 압수수색을 시도하는 것도 "명백한 언론 자유 침해"라고 주장했다.
 
 서울 종로구 청계광장 부근 동아일보 사옥 내 채널A 본사.
 서울 종로구 청계광장 부근 동아일보 사옥 내 채널A 본사.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반면 이 사건을 협박죄로 고발한 민언련 쪽은 채널A 반발을 수사 방해로 봤다. 신미희 민언련 사무처장은 <오마이뉴스>와 한 통화에서 "채널A 자료가 나와야 협박죄 성립 여부는 물론 검언유착도 규명되는 것"이라며 "스스로 '취재윤리 위반했다'고 고개 숙이고, '진상규명 제대로 하겠다'고 한 태도와 너무 다르다"고 했다.

그는 "이렇게 수사를 방해하는 것이 언론 자유냐"라며 "국민들이 저런 언론 자유를 줬냐"고도 말했다. 이어 "검찰이 청와대도 들어가고, 법무부 장관 집에도 들어갔는데 이 사건의 핵심 키를 쥐고 있는 채널A 보도본부장실에 진입하지 못한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며 "이해하기 어려운 처사"라고 했다.

'편파 압수수색' 논란도... 검찰 "공정한 규명 위해 최선 다해"

해당 수사팀은 최경환 전 경제부총리가 자신이 신라젠에 65억 원을 투자했다고 보도한 MBC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사건 역시 맡고 있다. 윤 총장은 신라젠 의혹 전반의 수사를 지시하며 이 사건을 포함해 균형 있게 살펴보라고 덧붙였다. 그런데 검찰의 29일 압수수색 대상에 MBC가 빠지자 몇몇 언론은 '친여권 성향인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탓에 불균형한 압수수색이 이뤄진 것 아니냐'고 문제 제기했다.

하지만 검찰은 "민언련 고발사건과 최경환 전 부총리 명예훼손 고소사건의 진상을 철저하고도 공정하게 규명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또 "앞으로 고소·고발사건의 혐의 여부는 물론, 이와 관련해 제기되는 모든 의혹에 대하여 객관적 증거를 바탕으로 법과 원칙에 따라 치우침 없이 엄정하게 수사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댓글6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