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강남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모든 해외입국자에 대한 검체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강남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모든 해외입국자에 대한 검체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 강남구청 제공

관련사진보기

 
서울 강남구가 코로나19의 지역감염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선제적 대응 방안으로 실시한 검체검사가 1만 건을 돌파했다. 강남구(구청장 정순균)는 코로나19에 대한 과감한 선제적 대응과 해외입국자 특별관리 등을 통해 19일 검체검사 1만268건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서울시 전체 검사건수(10만643건, 19일 기준)의 10%를 차지하는 건수로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 가장 많았고 신천지 교회 확진자가 다량 발생한 대구·경북지역을 제외한 전국 기초자치단체 중에서 처음으로 1만 건을 돌파한 것이다.

강남구가 검사건수 1만 건을 돌파한 것은 '조기진단, 확산방지'라는 감염병 대응원칙에 따라 확진자 동선 확인 후 같은 동 아파트입주자와 인근 주민, 직장 동료 등을 증상유무에 관계없이 전원 검사했다.

또한 해외입국자를 자가격리 전후로 이중 검사했고 요양원, 데이케어센터 등 어르신 취약시설 어르신과 종사자에 대해 매주 주기적으로 샘플링 테스트를 진행했다. 여기에 다른 지자체와 달리 관내 7만 개 기업체 상시 근무자와 타 지역주민 중 희망자들에 대해서는 모두 선제적으로 검사를 실시했기 때문이다.

강남구는 지난 1월 28일부터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운영한 이후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 유일하게 24시간 운영해 지금까지 의료진 11명을 투입하고, 음압진료실을 갖춘 단독건물 외에 음압텐트 3개를 추가 설치해 해외입국자 3100명, 확진자와 접촉가능성이 있는 5000명, 요양시설 이용자 400명, 자가 격리해제자 1300명 등 1만268명을 검사했다.

특히 코로나19 본격 확산 전인 2월말부터 하루 평균 200여 건의 검체검사를 실시해 구민 62명과 타지역 거주자 6명 등 총 68명의 확진자를 조기에 발견해 감염확산을 사전에 차단했다.

해외 유학생은 많은 강남구는 해외입국자를 사전에 파악해 인천공항에서 리무진버스로 보건소로 데려온 뒤, 검체검사 후 앰뷸런스 편으로 개인별로 귀가시키는 등 만약의 사태에 대비, 동선을 최소화하고 있다. 또한 유럽이나 미국 등 해외 입국 자가격리 해제자 전원에 대해 해제 후 3일 내에 재검사를 실시하는 등 자가격리자 관리에도 주력하고 있다.
     
강남구는 코로나19의 지역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 1월 26일부터 85일째 비상근무체제로 126억 원의 재난관리기금을 활용한 방역활동 등 선제적 대응에 매진하고 있어 확진자는 서울시 자치구 가운데 가장 많지만 자체 지역 발생자는 한 명도 나오지 않았다.

한편, 강남구는 앞으로 감염병 발병 시 유관기관과 협력을 통해 감염병 정보를 통합관리하고 지역감염 조기 차단 등 선제적 대응을 위해 선별진료소를 확대 개편한 감염병관리센터 설립을 검토 중이다.

정순균 구청장은 "강남구는 현재 전체 자가격리자 1741명 중 10명을 뺀 전원이 해외입국자로 타 지역에 비해 2~3배가 많아 철저한 관리가 요구된다"라면서 "최근 자가격리 해제 후 검사에서 8명이 양성판정을 받는 등 무증상자가 나오고 있으니 자가격리 해제자들은 꼭 재검사를 받고, 주민들도 사회적 거리두기와 개인위생수칙을 엄수해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덧붙이는 글 | 강남내일신문 게재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강남내일신문이라는 지역신문에서 활동하는 기자입니다. 지역신문이다 보니 활동지역이 강남으로 한정되어 있어 많은 정보나 소식을 알려드리지 못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