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4일 오전 서울 강남구 경기고등학교에서 한 수험생이 고사장으로 향하고 있다.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지난 2019년 11월 14일 오전 서울 강남구 경기고등학교에서 한 수험생이 고사장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의 인물,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군 복무 중인 공군 병사가 같은 부대 선임병의 부탁으로 지난해 대학수학능력시험에 대리 응시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군 수사당국이 수사에 착수했다.

9일 국방부에 따르면, 공군 A상병은 지난 2019년 11월 14일 서울 시내의 한 사립고등학교 수능 고사장에서 선임 B병장을 대신해 수능 시험을 봤다. 당시 수험표에는 B병장의 사진이 붙어있었지만 시험 감독관은 이를 적발하지 못했다.

선임병은 A상병이 대신 치른 시험 성적으로 지난 연말과 연초에 서울 지역 대학 3곳에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군 관계자는 "병사의 2020학년도 수능 대리시험을 치른 사실이 있다"면서 "군사경찰이 조사하고 있고, 향후 법과 규정에 따라 엄정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사건은 지난 2월 익명의 공익제보가 국민신문고를 통해 국민권익위원회에 접수되면서 드러났다. 당시 제보자는 "수능은 대한민국에서 입시를 결정하는 가장 큰 시험으로서 공정함이 최우선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교육당국의 철저한 진상조사와 신속한 관련자 처벌을 요구했다. 

서울시교육청이 관련 자료를 이첩받아 40여 일 조사한 뒤 경찰과 군 당국에 사건을 이첩했다.

군사경찰은 A상병을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구체적인 범행 동기와 대가 수수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대리시험을 부탁했던 B병장은 지난 3월 전역해 민간인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