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시가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을 위해 해외 입국자 임시 격리시설로 운영 중인 중구 침산동 청소년수련마을에서 검체 채취를 하고 있는 장면(대전시 제공 자료사진).
 대전시가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을 위해 해외 입국자 임시 격리시설로 운영 중인 중구 침산동 청소년수련마을에서 검체 채취를 하고 있는 장면(대전시 제공 자료사진).
ⓒ 대전시

관련사진보기

 
대전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완치 퇴원 후 재확진 판정을 받는 첫 사례가 나타났다.

9일 대전시에 따르면 대전 6번 확진자였던 40대 여성이 전날 기침증상을 보여 대덕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은 결과, 양성으로 확인됐다.

이 환자는 대덕구에 거주하는 대전도시철도 월평역 직원으로 지난 2월 26일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후 충남대병원에서 치료를 받았고, 상태가 호전되자 대전보훈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후 확진 한 달 만인 3월 27일 퇴원해 자가격리 중이었다.

그러나 10여일 만에 다시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음으로써 대전지역 첫 '완치 후 재확진자'가 됐다.

대전시는 이 환자가 주로 자택에 체류했고, 마스크를 상시 착용했다고 밝혔다.

한편, 대전시는 전국에서 코로나19 완치자의 재확진 사례가 나타나자 완치자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대전시는 지난 8일부터 코로나19 완치자 20명 중 현재 대전에 거주하고 있는 18명에 대해 10일까지 전수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특히 대전시는 코로나19 잠복기가 평균 5~7일인 점을 감안, 완치판정 후에도 주기적으로 적어도 2회에 걸쳐 진단검사를 받도록 할 계획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