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국당 5선 정갑윤, 불출마 선언 자유한국당 5선 정갑윤 의원이 17일 국회 정론관에서 4·15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 한국당 5선 정갑윤, 불출마 선언 자유한국당 5선 정갑윤 의원이 17일 국회 정론관에서 4·15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정갑윤 자유한국당 의원(5선, 울산 중구)이 차기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유기준 의원(4선, 부산 서구‧동구)도 현재 지역구에서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공교롭게도 두 사람 모두 대표적인 '친박' 의원으로 꼽힌다.

정갑윤 의원은 17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마이크를 잡고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에 나서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정 의원은 "이번 총선은 자유대한민국을 지키고 망해가는 나라를 바로 잡는 중차대한 선거라는 점에서 제가 마음을 내려놓는다"라고 입을 열었다.

그는 "문재인 정권의 실정으로 민생이 무너져 내리고 있다"라며 "문재인 정권의 오만과 독선으로 국민들이 마음을 둘 곳이 없다"라고 현 정권을 비판했다. 이어 "이대로 가면 국민들은 다 죽는다, 바로 잡아야 한다"라며 "여러분의 한 표가 문재인 정권의 잘못된 정책을 바로 잡을 수 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그 과업을 향해 저는 백의종군하겠다"라며 "울산 중구 함월산에서부터 울주 서생 앞바다까지 나를 필요로 하는 곳이라면 어디라도 달려가겠다"라고 "선당후사"
를 강조하기도 했다.

정갑윤 의원은 현재 영남을 지역구로 둔 한국당 의원 중 최다선 의원으로, '영남 중진 용퇴론'이 나올 때마다 그의 이름이 언급됐다. 현재 정 의원은 황교안 대표, 나경원 전 원내대표 등과 함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정국 당시 국회 선진화법 위반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상태이다. 17일은 그의 첫 공판 준비 기일이기도 하다.

유기준은 '현재 지역구' 불출마 선언
 
정갑윤-유기준, 총선 승리를 위해 자유한국당 소속으로 불출마를 선언한 정갑윤 의원(왼쪽)과 유기준 의원이 17일 국회 정론관에서 손을 맞잡고 있다.
▲ 정갑윤-유기준, 총선 승리를 위해 자유한국당 소속으로 불출마를 선언한 정갑윤 의원(왼쪽)과 유기준 의원이 17일 국회 정론관에서 손을 맞잡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유기준 의원 또한 "신진 영입을 위한 세대교체에 숨통을 터주고 물꼬를 열어주는데 제 자신을 던지고 총선 승리와 정권교체를 위한 밀알이 되겠다"라고 이야기했다.

그는"지난 4년을 돌이켜보면 불면의 밤이었다"라며 "정치에 입문한 이후 최선을 다했지만 국민 여러분께 희망과 감동을 드리지 못했고 보수진영의 분열을 막아내지 못해 대통령 탄핵이라는 초유의 사태에 옳게 대응하지 못했다"라고 밝혔다.

유 의원은 "박 전 대통령의 공과는 역사가 평가하겠지만, 3년 가까이 수감생활을 하고 있는 현실은 너무나 가슴이 아프다"라며"최대한 빠른 시간 안에 석방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그러나 유 의원은 "저는 이번 21대 총선에 현재의 지역구에 불출마하기로 결정하였다"라며, 다른 지역구 혹은 비례대표로의 출마 여지를 남겨두었다.

앞서 PK지역에서 불출마를 선언한 의원은 김무성(6선, 부산 중구영도구)·김정훈(4선, 부산 남구갑)·김세연(3선, 부산 금정구)·여상규(3선, 경남 사천시남해군하동군)·김도읍(재선, 부산 북구강서구을)·김성찬(재선, 경남 창원시진해구)·윤상직(초선, 부산 기장군) 의원 등이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