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동해에서도 어른을 공경하고 섬기며 건강을 기원하는 전통 '도배식'이 마을경로당을 중심으로 설날인 25일 오전 곳곳에서 열렸다.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도배식은 마을 또는 공동체의 구성원들이 정월 초하룻날이나 초이튿날 일정한 장에 집단으로 모여 행하는 합동 세배다.

설을 지낸 다음날 남자들이 도포와 두루마기 등 의복을 갖춰 입고 마을회관에 모여 촌장을 모시고 마을 어르신들에게 합동으로 세배를 올리고 덕담을 함께 나누는 전통적인 풍습이다.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동해지역은 설날인 25일 마을단위 도배 중 가장오래 이어온 쇄운경로당 등 경로당 10곳에서 설날을 맞아 방문한 심규언 동해시장과 최석찬 시의회 의장, 마을주민 등이 참가한 가운데 합동 도배식을 갖고 마을의 안녕과 건강을 기원했다.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도배는 강릉 성산면 위촌리 도배식으로 출향인사까지 포함 200여 명이 참석하며 조선 중기인 1577년 마을주민들이 조직한 대동계를 조직한 후 현재까지 443년 이어오고 있다. 400년 이상 이어오고 있는 설 풍습인 도배식은 인근 강릉도심과 동해까지 확산됐다. 현재 30여 곳이 설날에 합동세배를 지내고 있다.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도배식은 합동세배와 명절음식과 과일 등을 나누어 먹으며 덕담을 하는 등 전통을 이어오고 있으며 마을공동체의 회복에 기여하는 전통풍습의 하나로 자리 잡고 있다.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농경중심 사회는 정초가 농한기여서 한 달여 동안 어른들께 세배 다니는 것이 가능했으나, 현대 산업 사회에서 보름 또는 한 달 내내 세배 다니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하다. 웃어른을 공경하고 주민 간 단합과 결속을 위한 의례가 마을회관과 경로당 도배로 점차 확산되는 사례는 공동체 정착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사진 조연섭기자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영동종합방송프로덕션 대표, 동해케이블TV 아나운서, 2017~18년 GTI 국제무역 투자박람회 공연 총감독, 묵호등대마을 논골담길,송정막걸리축제 기획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