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민선의 캐논슛] 촬영모습. 왼쪽부터 이민선, 최고은, 조영호, 조성원
 [이민선의 캐논슛] 촬영모습. 왼쪽부터 이민선, 최고은, 조영호, 조성원
ⓒ 김동준

관련사진보기


그들이 꿈을 찾아 진로를 결정하고 대학에 진학하는 데 사교육은 필요가 없었다. 학교 수업과 청소년 방송국 <미디어경청> 활동만으로 충분했다.

경기도교육청 청소년 방송국 <미디어경청>을 경험한 대학생들 이야기다.

지난 4일 오전 오마이TV 방송 '이민선 기자의 캐논슛'이 경기도 군포 흥진중학교에 있는 <미디어경청> 남부스튜디오에서 진행됐다.

초대 손님은 <미디어경청>활동 경험이 있는 대학생 3명. 철학을 전공하는 최고은 학생과 미디어영상학을 전공하는 조영호 학생, 문화예술영상학을 전공하는 조성원 학생이다. 이들은 <미디어경청>에서 각각 기자와 칼럼리스트, 기획자로 활동했다. 

학생들은 "학교, 학원 시간하고 겹쳐서 <미디어경청>활동이 힘든 적은 없었느냐"는 기자의 물음에 한결같이 "학교 수업시간과 겹치지 않도록 잘 조정했고, 학원은 다니지 않았다"라고 답했다.

입시 공부를 할 시간이 부족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한 학생은 "<미디어경청>에서 꿈을 찾은 뒤 공부에 대한 열정도 생겨 더 열심히 했다"라고 답했다. 세 학생 모두 고교시절 진로와 관련한 다양한 활동이 중요한 수시 전형으로 대학에 입학했다.

<미디어경청>은 지난 2015년 개국한 경기도교육청 청소년 방송국이다. 취재, 기사작성, 촬영, 편집, 방송 진행까지 전 과정을 청소년이 직접 주도한다. 경기도에 거주하는 13세에서 18세 청소년은 누구나 회원 가입만하면 <미디어경청>에서 기자, 아나운서, PD, 작가 등으로 활동할 수 있다.

"억압된 상황, 이곳에서 자유로움 찾아"

이날 방송에서 최고은·조영호 학생은 고교시절 진행한 팟캐스트 '청아'를 시연했다. 조성원 학생은 직접 기획 제작한 <미디어경청> 홍보 영상을 선보였다. 다음은 '이민선 기자의 캐논슛'에서 오간 주요 대화.

- 고등학교시절, <미디어경청>은 어떤 존재였는지?
조성원: 내게는 '연구소'였다. 난 무엇을 만들까 늘 고민했고, (그 덕에)청아 공개방송 프로그램, <미디어경청> 홍보 영상 등 많은 것을 연구하면서 만들수 있었다.

최고은: 인공호흡기 같은 존재였다. 중학교 때는 공부하는 기계였다. 명확한 꿈도 없었고, 눈에 초점도 없었다. 그래서 찾은 게 <미디어경청>인데 이곳에서 난 꿈을 찾았고 호흡도 할 수 있었다. 눈에 초점도 잡혔다.

조영호: 제게는 학교 끝나면 친구들과 와~하고 몰려가는 놀이터 같은 존재였다. 실제로 난 놀이터에 온다는 마음으로 <미디어경청>에 왔다. 정말 잘 놀았다. 억압된 상황이었는데, 여기 와서 자유로움을 느낄 수 있어 정말 감사했다.
 
- 학교, 또는 학원 시간과 겹쳐서 곤란한 적은 없었나?

최고은: 학원을 다니지 않아서 시간이 겹치는 일은 없었다. 학교생활이 의미가 없고 지루해서 찾은 게 <미디어경청>이다. 이곳에서 난 꿈을 찾았고 열정도 생겨 공부도 더 열심히 했다. 에너지도 얻어 원하는 대학 원하는 학과에 입학했다. 제 꿈은 프로듀서다. 방송이 아닌 철학을 전공한 이유는 영상이라는 그릇도 중요하지만 그 안에 채울 내용이 더 중요하다 판단했기 때문이다.

조영호: 저 역시 학원을 다니지 않았다. 교육청 주무관님과 의견 교환이 잘 이루어져 학교 수업과 겹치는 일도 없었다. 시험 기간에는 방송제작을 되도록 피했기 때문에 학교 공부에 방해가 되지도 않았다. 학원을 다녔어도 시간만 잘 쪼개 썼다면 <미디어경청>활동은 가능했을 것 같다.

조성원: 물론, 학원은 다니지 않았다. 저는 중학교 때부터 대학보다는 하고 싶은 일에 관심이 많았고, 그 일에 열중하겠다는 목표도 가지고 있었다. 부모님도 제가 자유롭게 살기를 원했다. 그래서 전 좀 튀는 아이였다. 공부는 하지 않고 카메라 들고 여기 저기 돌아 다녀서, 저를 4차원으로 보는 이가 많았다.

"실패 두려워하지 말고, 해보고 싶은 게 있다면..."

- 후배들에게 <미디어경청>활동과 관련해 조언한다면?
최고은: 학업에 대한 부담이 있겠지만, 잊어버리고 활동(방송제작, 팟캐스트 등)을 하는 그 순간만큼은 푹 빠져서 무엇인가를 만들어 냈으면 좋겠다. 저 역시 그 과정에서 얻은 게 많았던 것 같다. 성격도 밝아졌고, 존재 가치도 느낄 수 있었다.

조영호: 실패를 두려워하지 말고 무엇이든 하고 싶은 게 있다면 시도해 보라는 말을 하고 싶다. 방송을 하면서 선을 넘을 수도 있는 도발적인 멘트도 하고 싶었는데, 교육청 이름을 걸고 하는 방송이라 교육적이어야 할 것 같아서 못한 게 많다. 방송을 지망하는 학생이라면 <미디어경청>을 꼭 한번 경험 했으면 한다.

조성원: <미디어경청>을 방문하는 학생은 대부분 방송을 지망하는 학생인데, 저는 방송을 지망하는 학생이 아니라도 와 주었으면 좋겠다. 미디어는 도구일 뿐이다. 수학을 지망하는 학생도 미디어라는 도구를 활용하면 더 잘할 수 있다. 놀이터처럼 생각하고 <미디어경청>이라는 도구를 잘 활용했으면 좋겠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궁금한 게 많아 '기자' 합니다. 르포 <소년들의 섬>, 교육에세이 <날아라 꿈의학교> 지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