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발언하는 문미옥 과기정통부 차관 (서울=연합뉴스) 문미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이 10일 세종파이낸스센터에서 열린 제31회 우주개발진흥실무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9.10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문미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관련사진보기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방안으로 해양 방류를 고려 중인 가운데 우리 정부가 이 문제를 공론화하고 국제사회의 공동 대응을 촉구했다.

문미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은 16일(현지시각)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열린 63차 국제원자력기구(IAEA) 정기총회 기조연설을 통해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원전 오염수 처리에 대한 해답을 찾지 못하면서 불안감이 커졌다"고 지적했다.

문 차관은 이어 "최근 일본 정부 고위관료가 원전 오염수 처리 방안으로 해양 방류의 불가피성을 언급하고 있다"면서 "후쿠시마 오염수 처리는 일본만의 문제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문 차관은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가 결정될 경우 전 지구적 해양 환경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중대한 국제 이슈이므로 IAEA와 회원국들의 공동 역할이 필요하다"면서 "IAEA가 후쿠시마 사고 처리에 있어 일본과 함께 대응해온 것처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문제에도 똑같이 접근해 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또 "일본의 원자로 상태 및 오염수 현황에 대한 현장 조사와 환경 생태계에 대한 영향 평가 등을 과학적·객관적인 방법으로 추진해야 할 것"이라며 "국제사회가 안전하다고 확신할 만한 원전 오염수 처리 기준과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문 차관은 "가장 중요한 것은 건강과 안전, 환경 보호를 위한 일본 측의 실질적이고 투명한 조치와 행동"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문 차관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체제 구축을 위한 정부의 노력도 언급하면서 북한 비핵화를 위한 일관된 의지와 노력을 촉구하기도 했다. 또 이를 위한 IAEA와 회원국, 국제사회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원자력안전위원회, 외교부 등으로 구성된 정부 대표단은 IAEA 사무총장 대행을 만나 방사능으로부터 안전을 확보하는 것에 있어 IAEA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적극적 역할을 요청할 계획이다.

한편 타케모토 나오카즈 일본 과학기술상은 이날 오전(현지시각) 문 차관보다 앞서 행한 기조연설을 통해 "몇몇 나라들이 폐기수(방사능 오염수) 방류와 관련해 과학적 사실에 기반하지 않은 주장을 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타케모토 과학기술상은 "후쿠시마 재건에 찬물을 끼얹고 있다"며 "오염수 정화를 거쳤고 삼중수소를 제외하고 다른 방사성 물질은 검출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