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관련 발언을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관련 발언을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 CNN

관련사진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 비핵화 모델로 리비아를 내세웠던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비판했다.

AP, CNN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11일(현지 시각)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전날 사임한 볼턴 전 보좌관에 대해 "그는 '터프가이'로 알려졌지만 영리하지 않았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볼턴 전 보좌관이 북한에 대해 '리비아 모델'을 말한 것은 큰 실수(big mistake)"라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그와 엮이고 싶지 않아 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무아마르 카다피 전 리비아 대통령에게 무슨 일이 벌어졌는가"라며 "북한에 대해 '리비아 모델'은 좋은 표현이 아니었고, 그것은 우리를 지연시켰다"라고 주장했다. 볼턴 전 보좌관 때문에 북한 비핵화 협상에 차질이 생겼다는 뜻으로 해석 가능하다.

리비아는 지난 2003년 카다피 전 대통령이 국제사회와의 협상을 통해 비핵화를 이행했다. 그러나 2011년 서방과 반군에 의해 권좌에서 축출된 그는 은신 도중 사살됐다.

볼턴 보좌관은 리비아의 비핵화 사례를 들어 북한에도 '선 비핵화, 후 보상'을 제안했으나, 북한은 거칠게 반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히려 "나는 김 위원장을 탓하지 않는다"라며 북한의 편을 들기도 했다.

그러면서 "나는 볼턴 보좌관과 실제로 좋은 관계를 유지했지만, 그는 내가 중요하게 생각하는 행정부 내 다른 사람들과 잘 지내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트럼프, '매파 강경론' 동의하지 않는다는 뜻으로 풀이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은 엄청난 잠재력(tremendous potential)이 있으며, 북한은 러시아와 한국 사이에 있다"라며 "그것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좋으며 나는 북한이 진심으로 잠재력이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비핵화의 대가로 경제적 보상을 거듭 강조했다.

북한에 대한 선제공격을 주장하며 북미정상회담을 반대했던 볼턴 전 보좌관은 지난 6월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판문점 회동'에 불참하고 몽골을 방문하면서 '패싱 논란'이 불거지기 시작했다.

결국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트위터를 통해 "나는 지난밤 볼턴에게 백악관은 더 이상 그가 일하는 것이 필요하지 않다고 알렸다"라며 볼턴 전 보좌관을 전격 경질했다. 이어 "행정부의 많은 사람처럼 나는 그의 많은 제안에 강력하게 의견을 달리했다"라고 밝혔다. 북한, 이란, 이라크 등 대외 현안에서 '슈퍼 매파'로 불리는 볼턴 전 보좌관의 강경론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더구나 트럼프 대통령이 '리비아 모델'을 직접 부정하면서 사실상 김 위원장이 비핵화를 이행하더라도 카다피 전 대통령의 비극을 겪지 않게 하겠다고 약속한 것이다.

이는 북한에 대한 체제 안전 보장으로 이어져 앞서 북한이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의 담화를 통해 9월 하순 미국과 대화할 용의가 있다고 밝힌 것과 맞물려 북미 실무협상 재개가 급물살을 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새 국가안보보좌관으로 5명의 후보를 검토하고 있으며, 다음 주 지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