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교조대전지부는 일본 아베 정권의 경제 보복에 맞서 6일 대전지역 초등학교와 중학교 각각 1곳에서 '역사 바로 세우기' 계기 수업을 진행했다. 사진은 A초등학교 김미용 교사가 진행한 계기수업에서 아이들의 토론 의견을 정리한 보드.
 전교조대전지부는 일본 아베 정권의 경제 보복에 맞서 6일 대전지역 초등학교와 중학교 각각 1곳에서 "역사 바로 세우기" 계기 수업을 진행했다. 사진은 A초등학교 김미용 교사가 진행한 계기수업에서 아이들의 토론 의견을 정리한 보드.
ⓒ 전교조대전지부

관련사진보기

 
전교조대전지부(지부장 김중태, 이하 대전지부)가 일본의 역사왜곡과 경제보복에 맞서 학생들에게 '역사 바로 세우기'를 위한 계기 수업을 실시했다.

대전지부는 6일 오전 A초등학교와 B중학교에서 '계기수업'을 진행했다. 이번 계기수업에서는 '일제 식민지배의 진실', '일본 정부와 기업의 책임', '인간 존엄성과 윤리', '피해자들의 고통에 대한 공감과 추모', '평화 공존을 위한 과제' 등의 내용이 다뤄졌다.

대전지부는 이번 계기수업 진행과 관련, "최근 일본 아베 정권은 우리나라 대법원의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에 앙심을 품고, 백색 국가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등 사실상의 통상 전쟁을 일으켰다"며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가 시작되자 국민은 자발적으로 일본산 제품 불매운동을 벌이는 한편, 전국 각지에서 아베 정권을 규탄하는 촛불을 들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전교조대전지부 소속 교사들은, 과거의 부끄러운 역사를 반성하기는커녕 적반하장의 태도로 또다시 역사 왜곡에 나선 일본을 용서할 수가 없어 계기 수업을 통해 일본의 군국주의 아베 정권에 대응하고자 한다"며 "이번 계기 수업은 잘못된 한일관계를 청산하고 역사를 바로 세우는 주권회복 운동의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계기수업을 진행한 A초등학교 김미용 교사는 "아이들이 백색국가가 무엇인지, 왜 사람들이 일본산 제품 불매운동을 벌이는지 질문을 많이 한다"며 "아이들 스스로 그 질문에 답하게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또한 B중학교 이종욱 교사는 "우리가 역사 바로 세우기에 나서지 않으면 일본의 역사 왜곡에 제대로 대응할 수 없다는 생각으로 작은 힘이나마 보태고 싶었다"며 계기수업 취지를 설명했다.

한편, 대전지부는 이번 계기 수업이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학생들이 일본 제국주의 침략의 역사를 바로 알고 역사의 주인으로 당당히 살아가는 힘을 키우는 교육을 지속적으로 진행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친일 인사가 작사·작곡한 교가, 친일문화·군국주의 잔재 등 학교에 존재하는 일제 잔재 청산운동도 지속적으로 벌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