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한국 정부의 일본산 식품 방사성 물질 검사 강화에 대한 일본 정부 반응을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한국 정부의 일본산 식품 방사성 물질 검사 강화에 대한 일본 정부 반응을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 NHK

관련사진보기

 
일본 정부가 한국 정부의 일본산 식품 방사성 물질 검사 강화에 불만을 터트렸다.

일본 NHK에 따르면 22일 세코 히로시게 일본 경제산업상은 기자회견에서 "일본이 지금 취하고 있거나 혹은 앞으로 취하려고 하는 수출관리 상의 조치는 국제적으로 인정된 사무적인 조치"라며 "이를 다른 부분에 파급하려는 자세는 바람직하지 않다"라고 밝혔다.

한국 정부의 일본산 식품에 대한 방사성 물질 검사 강화를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항하는 조치로 여기고 비판한 것이다. 

또한 한국이 일본 정부에 후쿠시마 제1 원전의 오염수 처리 계획에 대한 구체적인 설명을 요구한 것에 대해서도 "종합적으로 논의하고 있으며, 검토 상황은 지금도 주일 한국대사관 측에 설명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한국뿐만 아니라 국제 사회에 (검토 상황을) 정중히 설명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와타나베 히로미치 일본 부흥상도 별도의 기자회견에서 "동일본 대지진이 발생하고 8년이 지났음에도 원전 사고에 편견이나 일본산 식품에 대한 수입 규제가 남아있는 것은 매우 유감"이라고 항의했다. 

이어 "한국 측은 (일본산 식품에서) 방사성 물질이 검출된 사례가 있다고 하지만 사실을 확인할 필요가 있다"라며 "과학적 근거에 따라 풍문을 불식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정례회견에서 "많은 국가와 지역에서 일본산 식품의 안전성을 인정하고 수입 규제를 완화하거나 철폐하고 있다"라며 "한국 정부도 과학적 근거를 바탕으로 조치해줄 것을 강력히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011년 동일본 대지진으로 원전 폭발사고가 발생한 후쿠시마현을 비롯해 일본에서 수입되는 식품에 대한 방사성 물질 검사를 강화하겠다고 밝혔고, 주한 일본대사관 측에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방안에 대한 정보를 요구했다. 

또한 대한체육회도 전날 일본 도쿄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회의에 참석해 후쿠시마 인근 지역 경기장 및 선수단 식당에서 제공하는 식자재의 방사성 물질 안전성에 대한 우려를 제기했다. 

NHK는 "한국은 후쿠시마 원전 사고 때부터 방사성 물질에 대한 안전 우려를 나타내왔지만, 최근 한일 관계가 악화되면서 이를 더욱 강화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댓글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