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요즘 제일 핫한 기술은 인공지능(AI)이다.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 역시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AI'라 하지 않던가. 그러면 혹 5년 전 가장 핫했던 기술은 생각나는지? 바로 3D 프린팅이다. 모든 걸 바꿀 것 같았지만 지금은 거의 '노 관심'인 3D 프린팅은 망해버린 걸까? 결론만 말하자면 전혀, 결코, 네버.

건축 분야만 보더라도 뜬구름 잡는 아티스트 작업이 아니라 구체적이고 실용적인 예시 구축에 들어간 지 오래다. 네덜란드 디자이너 요리스 라만(Joris Laarman)은 자체 개발한 다축 금속 프린팅 기술(Multi Axis Metal Printing)인 MX3D을 이용해 디지털 제조에서 탁월한 성과를 보이고 있는데,  올해 가을 암스테르담 레드라이트 지역의 운하에 MX3D로 만든 다리 설치를 완성할 예정이다. 길이 12m, 폭 6m. 이음새 없는 금속 단일체를 완성하는데 총 6개월이란 시간이 걸리고, 스테인리스 스틸 4.5톤이 쓰인다는데 세계 최초의 금속 3D 프린팅 다리는 암스테르담의 새로운 명물이 될 것이다.
 
 요리스 라만이 만들고 있는 세계 최초의 금속 3D 프린팅 다리
 요리스 라만이 만들고 있는 세계 최초의 금속 3D 프린팅 다리
ⓒ Thijs Wolzak

관련사진보기


실리콘밸리를 대표하는 스타 디자이너 이브 베하(Yves Béhar)가 이끄는 퓨즈 프로젝트는 요즘 뭐 하는지 조용한가 싶더니만 완전 신박한 대형 프로젝트를 준비하고 있었다. 빈민층을 위한 주택 단지를 내년 남미에 만들 계획이란다. '인도적 디자인'으로 유명한 베하이다 보니 그 결과가 주목되는데 이미 디자인 기획과 기술 검증은 끝났단다.

기술 부분을 협력하는 파트너 회사인 아이콘(ICON)은 이미 작년 'SWSX 2018' 현장에서 미국 최초의 판매용 3D 프린팅 집을 48시간 동안 실시간으로 완성한 바 있다. 남미에 특수 시멘트를 이용해 120m² 크기 집 한 채 짓는 데 드는 돈은 200달러. 공사 기간 또한 24시간이 채 안 든다는 소식을 들으니 빈민의 상징인 판자촌보다 저렴하면서도 삶의 질을 확실히 보장하는 공간의 탄생은 이제 꿈이 아닌 현실이다.
 
 이브 베하가 빈민을 위해 디자인한 3D 프린팅 빌리지 ⓒ
 이브 베하가 빈민을 위해 디자인한 3D 프린팅 빌리지 ⓒ
ⓒ Fuseproject

관련사진보기


MIT 미디어랩 학장과 RISD 총장을 지닌 디자인 구루, 존 마에다(John Maeda)는 디자인의 역사를 크게 세 단계로 구분한다. '전통적인 디자인(Traditional Design)', '디자인 씽킹(Design Thinking)', 그리고 '컴퓨테이션 디자인(Computation Design)'이다.

컴퓨테이션 디자인은 컴퓨터, 곧 디지털 언어를 이해하고 특정 논리를 바탕으로 결과물을 생성하는 행위를 말한다. 컴퓨터 연산 능력의 비약적인 상승-예를 들어 AI의 발달-으로 디자인 프로세스에 컴퓨터가 적극적으로 개입하는 생성적 디자인 시대가 열렸다. 이런 컴퓨테이션 디자인의 가능성은 너무나도 크고 방대해서 우리 삶에 실제 어떤 영향을 미칠지 감이 안 오는 경향이 있는데 올해 <밀라노국제가구박람회>에서 발표한 두 개의 작업을 보면 일상으로 훅 들어온다는 느낌이 든다.

세계적인 3D 소프트웨어 회사인 오토데스크는 이미 CAD와 AI를 접목한 프로그램 '드림 캐처'로 산업 디자인 시장을 뒤흔든 바 있다. 몇 가지 조건을 입력하면 그에 알맞은 최적의 디자인 형태를 제시하는 데, 구조 역학적 부분까지 고려하기 때문에 재료를 아끼면서도 안전하고 튼튼한 제품을 만들 수 있고, 사람이 미쳐 신경 쓰지 못하는 조형적인 면과 기술적인 면이 만나는 균형점을 자동 계산해 보여준다는 면에서 컴퓨테이션 디자인의 신세계를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전설적인 스타 디자이너 필립 스탁(Philippe Starck)은 오토데스크가 현재 개발 중인 생성적 디자인 소프트웨어의 최신 버전을 활용해 이번 <밀라노국제가구박람회>에서 세계 최초로 AI와 인간이 '컬래버레이션'한 의자를 선보였다. 카르텔에서 출시하는 이 의자는 단순히 AI의 수리적 기능을 활용한 게 아니다. 필립 스탁이 말하길 '마치 AI와 대화하듯' 인간 뇌 밖의 영역을 활용한 진정한 협업이었다고.  
 
 인류 최초로 인공지능과 '협업'한 의자
 인류 최초로 인공지능과 "협업"한 의자
ⓒ Kartell

관련사진보기


필립 스탁의 뒤를 이어 프랑스의 스타 디자이너로 등극한 패트릭 주앙(Patrick Jouin) 또한 같은 행사에서 다쏘시스템의 3D익스피리언스 플랫폼으로 만든 색다른 의자를 발표했다. 참고로 다쏘시스템은 697㎢ 넓이의 도시 국가 싱가포르의 모든 모습을 3D 스캐닝해 디지털 세계에 그대로 구현한 '버추얼 싱가포르(Virtual Singapore)' 프로젝트로 잘 알려진 곳이다. 최소한의 재료를 활용하면서 유기적인 형상을 띤 미래적인 모습이 인상적인 의자 'TAMU'는 일명 '접히는 의자'다. 다리, 좌석, 등받이로 이루어진 3차원 입체물을 차곡차곡 접으면 2차원 평면물로 완전히 납작해지는 모습 때문에 큰 화제를 모았다.
 
 ‘TAMU’ 의자가 펼쳐진 모습
 ‘TAMU’ 의자가 펼쳐진 모습
ⓒ Patrick Jouin ID

관련사진보기

 
 완전히 접혀진 'TAMU' 의자
 완전히 접혀진 "TAMU" 의자
ⓒ Patrick Jouin ID

관련사진보기


미국의 유력 경제지 <월스트리트 저널>은 컴퓨테이션 디자인의 미래를 논하면서 '하이브리드 디자인'이란 개념을 주창한 바 있다. 인간과 AI가 서로 협업하여 상부상조하는 디자인 과정을 이르는 말이다. 장인의 손맛과 섬세한 온기를 중시하던 주거 부문에 '하이브리드 디자인'이 본격적으로 파고든 이런 모습이 이채로울 따름이다.

덧붙이는 글 | 위 글은 필자의 <허프 포스트 코리아> 블로그에도 소개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디자인, 건축, 예술, 문화에 대한 글을 쓴다. harry.jun.writer@gmail.com www.huffingtonpost.kr/harry-j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