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부산지역 단체와 지역 원로 인사들은 14일 오후 전교조 부산지부 강당에서 모임을 갖고 ‘아베규탄 부산시민행동’을 결성했다.
 부산지역 단체와 지역 원로 인사들은 14일 오후 전교조 부산지부 강당에서 모임을 갖고 ‘아베규탄 부산시민행동’을 결성했다.
ⓒ 부산민중연대

관련사진보기

 
부산지역 131개 단체들이 모여 '아베규탄 부산시민행동'을 결성하기로 했다. 민주노총 부산본부 등 단체와 지역 원로 인사들은 14일 오후 전교조 부산지부 강당에서 모임을 갖고 '아베규탄 부산시민행동'을 결성했다.

부산시민행동은 노동, 종교, 문화예술, 풀뿌리 등 여러 계층의 시민사회단체가 망라되어 아베 정권의 침략에 대앙하기 위해 힘을 모아 발족한 것이다.

부산시민행동은 17일 오후 6시 일본영사관 인근 정발 장군 동상 앞에서 "아베 규탄 시민대회"를 연다.

이날 집회를 마친 시민들은 조선일보 부산지사까지 행진을 하고 이곳에서 "친일매국언론 조선일보 폐간하라"고 외치기로 했다.

또 부산시민행동은 일본영사관이 있는 초량동 일대 부산역~일본영사관 사이 거리를 '항일거리'로 조성하기로 했다. 이들은 이곳에 '노(no)아베, 친일매국노 아웃(out)'이란 내용의 시민 개인 명의 펼침막을 모아 달기로 했다.

항일거리 선포식은 17일 열린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