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당진시의회와 시청 당진시의회가 특정단체 지원 조례에 지역이 국한된 단체를 추가하려고 나서 심의 결과가 주목된다. 집행부는 원칙 없이 추가될 경우 읍면동의 단체들의 요구를 막지 못할 것을 우려하고 있다.
 당진시의회와 시청
ⓒ 최효진

관련사진보기

 
당진시의회 총무위원회가 핀란드·스웨덴·노르웨이 3국으로 7박9일 간 국외 연수를 추진해 온 가운데 지난달 26일 진행된 심사위원회에서 부결돼 결국 무산됐다.

당진시의회 총무위원회는 북유럽 복지모델 사례를 벤치마킹하고자 8월 중 국외 연수를 추진했다. 연수에는 총무위 소속 6명 의원과 의회 사무국 직원 2명이 참여할 예정이었으며 연수를 위해 북유럽 연수를 다녀 온 공직자와의 토론회와 연구모임을 진행한 바 있다.

하지만 심사위원회에서 "외유성 연수로 비춰질 수 있다"며 연수의 타당성과 전문성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최종 부결됐다.

당시 심사위에서는 연수에 전문성을 갖추고 지적된 문제를 보완해 다시 추진하는 것으로 의견을 모았으나 결국 국외연수가 무산됐다.

조상연 총무위원장은 "심사위원회 뜻에 따라 이번 국외연수는 부결 처리해 올해 안에는 국외 연수를 가지 않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당진시대 신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