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홍성군의 버스정류장 디자인이 지역 상징성 없이 제각각인 것으로 나타나 이에 대한 개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제기됐다.

30일 버스 정류장 디자인을 확인하기 위해 홍북읍 한 지역을 돌아본 결과, 정류장마다 각기 다른 디자인으로 설치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광주지역에서는 무등산과 5·18민주화운동 등 광주를 대표하는 상징을 디자인으로 가미한 버스정류장이 설치되고 인근 청양에서도 지역 특산물인 청양고추를 형상화해 부착한 버스정류장이 설치되어 있다.

홍성군의회 장재석 의원은 제261회 임시회 건설교통과 소관 군정업무보고에서 "타지역은 버스 정류장 디자인을 단일화시키고 지역을 상징할 수 있는 디자인을 접목했는데 홍성군은 지역 상징성 없이 제각각이다"라며 "전에 이 같은 지적으로 통합 시켜 단일화했는데 담당 실무자가 바뀌다 보니 또다시 무분별한 디자인으로 바뀌었다. 지역을 상징할 수 있는 통일된 디자인으로 변경해 지역의 또 다른 랜드마크로 조성하고 이에 대한 지침이 마련되어야 실무자가 바뀌어도 일관성 있게 설치될 수 있다. "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김윤호 건설교통과장은 "현재 홍성군에는 도시형, 농촌형 두 가지 디자인으로 시대 흐름에 맞게 설치하다 보니 새로운 디자인을 적용한 것 같다"며 "지침을 마련해 통일감 있는 디자인으로 설치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홍주포커스에 동시게재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홍성지역의 새로운 대안언론을 표방하는 홍주포커스 대표기자로 홍성 땅에 굳건히 발을 디딛고 서서 홍성을 중심으로 세상을 보고자 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