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진주성 노거수 일제점검.
 진주성 노거수 일제점검.
ⓒ 진주시청

관련사진보기

 
최근 진주성(사적 제118호) 내 호국사 앞에 있던 수령 600년 추정의 느티나무가 쓰러져 안타까움을 준 가운데, 경남 진주시는 오래된 나누에 대한 일제 점검을 벌였다.

18일 진주시는 지난 7월 11일부터 일주인 동안 진주성 내에 있는 142그루의 노거수를 산림조합 등 전문가와 합동으로 정밀 점검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실시한 노거수 점검에서 진주시는 나무 성장을 방해하는 각종 지장물과 생육환경 개선을 위해 위험 요인을 사전에 제거했다.

진주시는 고사목과 가지 부패가 진행된 수목 8그루에 대해 고사 부분 제거작업을 완료했고, 수형조절과 나무수술, 전정 등이 필요한 14본에 대해서는 순차적으로 정비해 나가기로 했다.

진주시 관계자는 "진주성 노거수에 대한 수목별 관리대장을 작성 비치하여 치료, 수형조절 등을 기록 관리하고 생육 실태를 정기 점검해 그 기능을 유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진주성 내 모든 수목은 사전에 문화재청으로부터 현상 변경허가를 받아 식재·관리되고 있어 별도의 보호수 지정을 하지 않아도 된다"고 했다.

진주성 내 호국사 앞에 서 있던 600년 추정 느티나무가 세월의 무게를 견디지 못하고 지난 6월 18일 쓰러졌다. 진주시는 쓰러진 나무를 버리지 않고 진주목공예전수관에 보관했다가 활용방안을 찾기로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