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연임 확정된 윤소하 정의당 새 원내대표로 재선출된 윤소하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당선소감을 밝히고 있다.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자료 사진)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뭘 용인해요? 용인에서 살다 왔습니까?"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당대표 간 회동 형식에 대해 "기본적으로 일대일 회담을 원하지만 그것이 어렵다면 3당 원내교섭단체 회동 직후 일대일 대화까지는 용인하겠다"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비꼬면서 한 말이다.

황 대표 발언의 배경은 다음과 같았다. 앞서 청와대는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회동 직후 문 대통령과 황 대표 간의 일대일 회담을 진행하자"고 한국당에 제안했다. 그러나 한국당은 "문 대통령과 여야 3당 교섭단체(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대표 회동 후 일대일 회담을 하자"고 역제안하면서 논의 진전이 멈춘 상태다. 즉, 황 대표는 당의 입장을 재차 밝힌 셈이다. 당시 그는 "의미 있는 다(多)당은 교섭단체 아니겠나"고도 말했다.

이에 대해 윤 원내대표는 5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 "제1야당 대표가 숫자 놀이하는 것도 아니고"라며 황 대표의 발언을 비판했다. 특히 "(황 대표의 발언은) 3 플러스 1을 용인해 주겠다(는 것인데), 이미 청와대 가 계시네요?"라며 "정말 성은이 망극하다"고도 비꼬았다.

한국당이 비교섭단체인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을 대통령과의 회동에서 제외하려는 이유에 대해서는 "세 차이(교섭단체 구성 여부)가 아니라, 정책적인 부분에서 조금 더 나(황교안)를 같이 세워주지 못한다고 판단하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즉, 바른미래당보다 진보적 성향이 강한 민주평화당과 정의당과 함께 할 경우 회담 때의 입지가 축소될 것을 우려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이인영 "황교안 대표의 무례하고 독선적인 행위 반복되는 이상..."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도 이날 황교안 대표의 요구에 대해 불쾌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는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 "황교안 대표의 무례하고 독선적인 그런 행위가 반복되는 한, 대통령과 5당 대표의 회동은 쉽지 않겠다 생각된다"며 "적어도 황 대표가 이번에는 물러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과 여야 당대표 회동 관련 형식과 의제를 한국당의 요구에 따라 수정, 절충해왔다는 점도 강조했다. 이와 관련,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일대일 회담을 하자고 역제안 해서 5자 회동 하고 일대일 회담도 곧바로 하자고 제안한 것인데 그에 대해 다시 황 대표와 한국당이 5자 회동은 안 되고 3자 회동을 한 다음에 일대일 회담을 하면 검토해보겠다고 한 것"이라며 "이것은 대통령에 대한 무례함이고 또 더 나아가서 그 대통령을 선출한 국민에 대한 무례이기도 하다"고 비판했다.

국회 정상화 협상 중 가장 큰 걸림돌로 "일종의 황교안 가이드라인, 이런 것들이 문제"라고 지목하기도 했다. 그는 "패스트트랙 추진 과정에서 100% 전적으로 사과해라, 패스트트랙에 올려진 법안들을 100% 철회해라, 이런 얘기를 너무 반복해서 요구하고 있다"며 "이는 민주당에 백기투항하라 요구로 가능하지도 않고 또 진실하지도 않은 이야기"라고 비판했다.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