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홍인걸

관련사진보기


땔감으로 쓸려고 모아놓은 박스를 내려보니 안에 새알이 4개가 있었다. 박스를 제 자리에 두고 가만히 기다리니 어미새와 아비새로 추정되는 새 두 마리가 날아왔다. 하나는 나뭇가지에 앉아 감시하고 다른 하나는 박스 안으로 날아들었다.

시간이 지나 박스 안을 들여다봤다. 2마리는 부화했고 나머지 둘은 아직 안 깨어났다.

예전 같으면 처마밑이나 나뭇가지에 둥지를 틀었을 텐데 요즘 새들은 구조물이나 물건들을 잘 이용한다. 또 어떤 새들은 처마밑 철재 파이프 속을 드나들며 자기 집으로 이용한다.

더불어 살아가는 세상, 사람이든 둥물이든 어우러져 잘 살아가는 세상을 꿈꾼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연하는 것을 놓아 버리면 삶은 가슴벅찬 도전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