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3.1 운동 100주년을 맞아 서산지역 고등학생들이 당시 독립선언서를 낭독하며, 선열들의 숭고한 독립정신을 되새겼다. 이들은 1일 오후 서산시청 앞에 세워진 ‘서산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3.1 운동 100주년을 맞아 서산지역 고등학생들이 당시 독립선언서를 낭독하며, 선열들의 숭고한 독립정신을 되새겼다. 이들은 1일 오후 서산시청 앞에 세워진 ‘서산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 신영근

관련사진보기

 
 학생들은 ‘아리랑’에 맞춰 플래시몹 퍼포먼스를 진행했으며, 특히 손바닥 도장을 찍어서 만드는 ‘태극기 핸드프린팅 퍼포먼스’도 함께 진행했다.
 학생들은 ‘아리랑’에 맞춰 플래시몹 퍼포먼스를 진행했으며, 특히 손바닥 도장을 찍어서 만드는 ‘태극기 핸드프린팅 퍼포먼스’도 함께 진행했다.
ⓒ 신영근

관련사진보기

 이날 3.1운동 100주년 퍼포먼스를 벌인 학생들은 서산 학생자치연합동아리 '너나들이'다. 홍유정 학생이 '독립선언서'를 낭독하고 있다.
 이날 3.1운동 100주년 퍼포먼스를 벌인 학생들은 서산 학생자치연합동아리 "너나들이"다. 홍유정 학생이 "독립선언서"를 낭독하고 있다.
ⓒ 신영근

관련사진보기

'吾等(오등)은 玆(자)에 我(아) 朝鮮(조선)의 獨立國(독립국)임과 朝鮮人(조선인)의 自主民(자주민)임을 宣言(선언)하노라'

조선의 독립을 선포하며 일제에 맞서 싸웠던 선열들은 100년 전 목숨을 걸고, 독립선언서(己未獨立宣言書)를 읽어 내려갔으며 만세운동을 벌였다. 이 같은 독립운동이 전국적으로 들불처럼 펴져 나가면서, 치열한 항일투쟁이 전개됐다.

3.1 운동 100주년을 맞아 서산 지역 고등학생들이 독립선언서를 낭독하며, 선열들의 숭고한 독립정신을 되새겼다. 이들은 1일 오후 서산시청 앞에 세워진 '서산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대규모 3.1운동 100주년 기념식이 아니었다. 하지만 학생들 스스로 준비한 기념식인만큼 더 의미가 있었다. 그 때문에 필자도 독립기념관이나 많은 사람이 모인 기념식장을 뒤로하고 이들을 찾아갔다.

이날 3.1운동 100주년 퍼포먼스를 벌인 학생들은 서산 학생자치연합동아리 '너나들이' 소속이다. '너나들이'는 서산 지역 고등학생들이 자치적으로 운영하는 동아리다. 학생들의 인권과 학생자치, 문화 정착 그리고 사회 참여뿐만 아니라 다양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관련 기사 : 서산 고등학생들의 '학생 다움이란 무엇인가').

앞서 '너나들이'는 지난 2월 28일부터 서산지역 학생들을 중심으로 3.1운동과 관련한 손글씨를 SNS를 통해 공유하는 챌린저를 실시한 바 있다.
 
 ‘서산 평화의 소녀상’에 모인 학생들은 소녀상 앞에 묵념을 마친 후 ‘기미독립선언서’를 낭독했으며, 손에 태극기를 들고 ‘대한독립만세’를 외쳤다.
 ‘서산 평화의 소녀상’에 모인 학생들은 소녀상 앞에 묵념을 마친 후 ‘기미독립선언서’를 낭독했으며, 손에 태극기를 들고 ‘대한독립만세’를 외쳤다.
ⓒ 신영근

관련사진보기

 이날 소녀상에서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하는 퍼포먼스 준비한 ‘너나들이’ 홍유정(서산여고) 회장은 “3.1운동 100주년을 맞이 더 특별한 의미가 있어 각 학교 학생들과 함께 준비했다"면서 "당시 유관순 열사 나이가 우리와 같은 또래로 독립운동을 해왔다"고 말했다.
 이날 소녀상에서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하는 퍼포먼스 준비한 ‘너나들이’ 홍유정(서산여고) 회장은 “3.1운동 100주년을 맞이 더 특별한 의미가 있어 각 학교 학생들과 함께 준비했다"면서 "당시 유관순 열사 나이가 우리와 같은 또래로 독립운동을 해왔다"고 말했다.
ⓒ 신영근

관련사진보기

 학생들은 ‘아리랑’에 맞춰 플래시몹 퍼포먼스를 진행했으며, 특히 손바닥 도장을 찍어서 만드는 ‘태극기 핸드프린팅 퍼포먼스’도 함께 진행했다.
 학생들은 ‘아리랑’에 맞춰 플래시몹 퍼포먼스를 진행했으며, 특히 손바닥 도장을 찍어서 만드는 ‘태극기 핸드프린팅 퍼포먼스’도 함께 진행했다.
ⓒ 신영근

관련사진보기

이날 '서산 평화의 소녀상'에 모인 학생들은 소녀상 앞에 묵념을 마친 후 '기미독립선언서'를 낭독했으며, 손에 태극기를 들고 '대한독립만세'를 외쳤다.

뿐만 아니라 학생들은 '아리랑'에 맞춰 플래시몹 퍼포먼스를 진행했으며, 특히 손바닥 도장을 찍어 만드는 '태극기 핸드프린팅 퍼포먼스'도 벌였다.

이날 소녀상에서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하는 퍼포먼스 준비한 '너나들이' 홍유정(서산여고) 회장은 "3.1운동 100주년을 맞이 더 특별한 의미가 있어 각 학교 학생들과 함께 준비했다"면서 "당시 유관순 열사 나이가 우리와 같은 또래로 독립운동을 해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생각하면 우리도 그렇게 할 수 있었을까라는 생각이 든다"며 "선열들의 정신을 이어받아 멋진 청소년으로 성장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뿐만 아니라 홍 회장은 특별히 소녀상 앞에서 퍼포먼스를 하게 된 것과 관련해 "일본군 위안부와 3.1운동 모두 일제 강점기에 일어난 일로 더 의미 있다는 생각으로 이곳에서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청소년들이 어른들보다 사회참여가 많지 않지만, 우리도 국민으로 주인의식"을 가지고 있다며, "선열들의 독립정신을 본받아 나라에 도움 될 수 있도록 친구들이 자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학생들이 꾸민 3.1운동 100주년 기념 퍼포먼스 영상(링크).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