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사진 동해문화원

관련사진보기


 
ⓒ 사진 동해문화원

관련사진보기


1960년대와 70년대 초 청량리에서 출발하는 영동선 기차로, 부자들은 1961년 개통된 송정비행장 비행기로, 전국에서 구름처럼 몰려드는 관광객으로 넘치다 74년 국책사업인 북평항 공사로 사라진 곳이 동해 송정해수욕장이다.
 
 
ⓒ 사진 동해문화원

관련사진보기


다수의 송정 사람들은 송정해수욕장이 항구가 아니라 예전의 해수욕장으로 남아 있었다면 다들 '떼부자가 되었을 거야!'라고 지금도 생각하고 있다.
 
 
ⓒ 사진 동해문화원

관련사진보기


당시의 호황이 얼마나 송정 마을 주민에게는 자부심을 안겨줬는지, 45년이 지난 지금도 당시를 떠올리며 아쉬워하고 있다. 아직도 송정 사람들은 인천공항에서 비행기가 활주로를 달릴 때면 송정해수욕장 활주로에서 잠자던 그때를 회상한다고 한다.

송정이 고향이고 동해시 부시장을 역임하고 강원도청에서 기획담당을 했던 홍경표(남,82)씨는 '당시 도청 근무시 이곳 송정비행장의 헬기를 이용해 청와대 업무보고를 했다'고 말했다.

송정 솔밭을 지나면 해수욕장이 있었다. 매년 7월10일 개장했다. 모기가 없던 송정해수욕장엔 낮에 달궈진 비행장 활주로가 대단한 인기를 끌었다고 한다. 대학생들의 기타와 노래소리, 자장가처럼 들리는 파도소리, 하늘엔 별 등 아름다운 분위기가 매일밤 연출되는 명소였다고 한다.

당시 해수욕장 인근과 백사장 주변에는 일호집, 진주비빔밥, 이상원, 대성전, 송월장, 바다상회 등 식당과 잡화점이, 마이애미, 파라다이스, 태평양 같은 숙소와 로방싸롱 같은 주점의 인기가 대단했다.

또한 미미재빙과 동양재빙에서 얼음 과자를 받아온 송정 아이들이 '아이스케키!'를 외치며 판매하던 것도 잊지못할 송정의 추억이라고 당시 22살의 나이로 마이애미를 운영했던 홍순완(남,70)씨는 말했다.

사진 동해문화원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영동종합방송프로덕션 대표,동해케이블TV 아나운서,2017 GTI국제무역 투자박람회 공연 총감독, 묵호등대마을 논골담길 기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