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유치원 부모 소모임에서 '반영적 경청'과 '나 전달법'으로 말한 사례를 기록하는 숙제를 받은 적이 있었는데 그때부터 1년여간 꾸준히 적고 있다.

객관적으로 아이에게 상황을 말해주고, 반영적 경청(공감)을 해주거나 나 전달법을 사용해서 내 감정을 말하는 방식을 취했다.

반영적 경청은 반영적 반응이라고도 하는데, 말하는 사람으로부터 들려오는 이야기뿐만 아니라 감정, 목소리, 몸짓 등 여러 메시지에 내포된 중요한 의미에 대해 듣는 사람의 개인적인 평가나 판단을 첨가하지 않고, 마치 거울에 비추는 듯한 방식으로 응답해 주는 것을 말한다(출처 : 네이버 지식백과). 나 전달법(I-message)이란 예를 들면 아이가 잘못을 해서 화가 났을 때, 너 때문에 화가 난다가 아니라 나는 지금 이 잘못된 상황에 화가 난다고 표현하는 것이다.

하지만 아이의 행동이 문제인 상황에서는 '반영적 경청'을 해주고, 부모의 입장에서 문제인 상황에서는 '나 전달법'을 사용해야 하는데 그 둘을 구분하기가 쉽지 않았다. 내가 잘못된 방법을 쓴 경우에는 선생님과의 상담을 통해서 고치려고 노력했다. 내가 해결방법을 잘 모르거나, 궁금한 부분은 기록해뒀다가 육아종합지원센터 상담 선생님께 여쭤보고 주로 유치원선생님이나 유치원에 강의를 나와 주셨던 선생님께 질문했다.

이렇게 기록해두면 어떤 상황에서 아이와 갈등하게 되는지, 내가 잘못 훈육하는 건 아닌지 확인할 수 있다.

< 초보엄마의 육아 오답 노트 >

6월 30일
-상황 :
공사장에 있는 안전제일 끈을 사달라고 고집을 피웠다.
-부모의 반응 : "저 끈을 갖고 싶은데 없어서 속상했구나"라고 공감해줬지만, 아이가 울면서 양팔을 휘둘러 "마음대로 안 돼서 화났구나"라고 다시 공감해줬다.
"이렇게 휘두르는 네 팔에 맞으면 엄마가 아파. 화난다고 때리는 건 옳지 않아."
-아이의 반응 : 아이는 안아달라면서 울다가 그쳤다.
-유치원 선생님의 조언 : 처음에만 공감해주고 너무 빠른 훈육에 들어갔다. 충분한 공감이 필요하다. 아이의 마음이 다 풀리지 않은 상태에서는 훈육이 잘되지 않는다.

7월 5일
-상황 :
커다란 막대 사탕을 사달라고 울면서 계속 떼를 썼다.
-부모의 반응 : "사탕이 먹고 싶었구나. 그런데 엄마가 안 사줘서 화났구나."
내 감정도 말해주는 게 좋다고 해서 엄마의 감정도 표현했다.
"나는 네가 그렇게 울면서 말하면 속상해."
잠시 후 아이에게 훈육을 했다.
"그런데 지금 집에는 사탕이 많이 있고, 저건 너무 커서 다 먹지도 못하고 버려야 해. 그럼 아깝고, 단걸 많이 먹으면 건강에 좋지 않아."
-아이의 반응 : 타일러도 아이는 울어댔다. 결국 가게에서 데리고 나왔고, 아이가 지쳐 울다가 잤는데 이불에 오줌을 엄청 싸놓았다.
-육아종합지원센터 상담 선생님의 조언 : 여기서는 공감하기보다 "안 돼!"라고 단호하게 말해주는 게 맞다. 긴 설명은 아이의 귀에 들어가지 않는다. 또한 크게 혼내면 아이는 스트레스를 받아서 소변을 보는 반응까지 보이게 된다.

   
아이 마음 공부  출산한 친구에게 선물한 아기 내복과 책
▲ 아이 마음 공부  출산한 친구에게 선물한 아기 내복과 책
ⓒ 우리

관련사진보기

     
누군가는 이 방법을 보고 나와 같은 실수를 조금은 적게라도, 가능하다면 하지 않길 바라는 마음이다.

출산한 지 백일 된 친구에게 아기 내복과 함께 오답노트인 내 육아 책을 선물했다.

'나는 이런 실수를 했지만, 넌 그러지 않았으면 좋겠어.'
'혹시 아이를 키우다 실수하더라도 괜찮아. 나도 그랬어. 너만 그러는 게 아냐.'


앞으로 육아 전쟁에서 수많은 좌절을 겪을 친구, 초보엄마에게 미리 위로와 안도를 선사해주고 싶었다.

학창 시절에 오답 노트를 적듯이 기록해두지만 역시나 육아에서도 틀린 걸 또 틀리게 된다. 점점 두꺼워지는 노트를 보면 오히려 잘한 걸 적는 편이 낫겠다 싶을 때도 많다. 그러나 아이와의 문제 상황이 생길 때마다 부모 소모임에서 만난 엄마들과 만든 SNS 단체방에 올리기도 하면서 정말 혼란스러운 부분에 대해서는 조언을 얻으며 내가 잘못 대처한 지점과 더 나은 방법들을 찾아가고 있다.    
          
아이 마음 공부 오마이뉴스에 썼던 육아일기와 육아하며 실수했던 일들을 모아 묶은 책
▲ 아이 마음 공부 오마이뉴스에 썼던 육아일기와 육아하며 실수했던 일들을 모아 묶은 책
ⓒ 문예춘추사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