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8월 11일 광주 '나눔의 집'에서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할머니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8월 11일 광주 "나눔의 집"에서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할머니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경기도가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할머니들에게 지급하는 생활안정지원금을 전국 최고 수준으로 인상하기로 했다.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 등 도의회 의장단의 건의를 적극 수용한 것이다.

경기도는 도내에 거주하는 일본군 성노예 할머니들의 생활 안정을 돕기 위해 내년부터 당초 1인당 월 200만원이던 생활안정지원금을 월 290만원으로 90만원 인상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서울시보다 월 10만원 많은 금액으로, 전국 최고 수준이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관련 내용을 SNS에 올리면서 "나라가 지켜주지 못해 생긴 비극이다, 다시는 되풀이되지 않기를 바란다"며 "제안해주신 경기도의회 의장님과 도의원 여러분 감사하다"고 전했다.
 
 송한준 의장 등 경기도의회 의장단은 지난 9월 19일 추석을 맞아 광주 '나눔의 집'을 방문해 할머니들과 간담회를 갖고, 지원을 약속했다.
 송한준 의장 등 경기도의회 의장단은 지난 9월 19일 추석을 맞아 광주 "나눔의 집"을 방문해 할머니들과 간담회를 갖고, 지원을 약속했다.
ⓒ 경기도의회

관련사진보기

 
앞서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 등 도의회 의장단은 지난달 19일 경기 광주 '나눔의 집'을 방문해 할머니들과 간담회를 가진 뒤, 경기도에 이들에 대한 생활안정지원금 인상을 건의했다. 당시 송한준 의장은 할머니들에게 "나눔의 집이 미래세대에게 인권과 평화를 가르치는 교육의 장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경기도의회가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도의회의 건의를 받은 경기도는 기존에 지급하던 생활안전지원금 이외에 신청 시에만 지원했던 진료비를 건강관리비로 변경해 신청여부와 상관없이 30만원을 정액 지급하기로 하는 한편 위로금 60만원을 신설, 매달 지원하는 생활안정지원금을 90만원 인상하기로 했다.

경기도는 지난 2015년 10월 '경기도 일제하 일본군성노예 피해자 생활안정지원 및 기념사업에 관한 조례'를 제정, 여성가족부에서 지원하는 생활안정지원금 130만원 이외에 생활안정지원금 월 70만원과 진료비 30만원(신청시 지급), 사망조의금 100만원을 추가 지원해왔다.

한편, 경기도에는 광주 나눔의 집(8명)과 군포시(1명), 의정부시(1명) 등 모두 10명의 성노예 피해자 할머니가 거주하고 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밥을 좋아합니다. 술을 더 좋아합니다. 근데, 밥이나 술 없이는 살아도 사람 없이는 못 살겠습니다. 그래서 기자 하나 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