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공공기관 비정규직 문제 질의하는 이언주 이언주 국민의당 의원이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 참석해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에게 공공기관의 비정규직 문제에 대해 질의하고 있다.
 2017년 9월 13일, 이언주 당시 국민의당 의원이 국회에서 열린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 참석해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에게 질의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경기 광명시을)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세종특별자치시)를 거명하며 "시대착오적 좌파들을 퇴출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9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해찬을 비롯한 민주당 집권 세력은 북한의 김정은 3대 세습 공산 독재정권이 동지이고 남한의 보수가 주적인 모양"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 의원은 "이들은 자유민주주의나 자유시장 경제 체제와 공존이 가능한 북유럽식 좌파가 아니라"고 했다. "세계 유일의 세습 공산 독재정권인 북한과 맥을 같이 하는 시대 착오적 체제 변혁론자이자, 이미 몰락해 버린 중국 문화 혁명기 또는 소련 스탈린 식의 좌파에 가깝다고 봐야 한다"는 설명이 이어졌다.

그리고 이 의원은 "좌우가 공존한다고 할 때의 좌파란 적어도 자유민주주의·시장경제체제를 인정하는 북유럽식 좌파 정도는 되어야 한다"면서 "현 집권 세력은 그들과 질적으로 다른 한반도 역사 비극이 잉태한 시대착오적 좌파"라고 규정했다.

이 의원은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체제를 지키고자 하는 우리와 공존할 수 없는 세력들이 아닌가 하는 두려움을 떨칠 수가 없다"면서 "반드시 이 시대 착오적 좌파들을 퇴출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해찬 대표는 지난 5일 평양에서 열린 '10.4 선언 11주년 기념행사'에서 "평화체제가 되려면 국가보안법 등을 어떻게 할지 논의해야 한다"는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자유한국당은 8일 "국가보안법 폐지를 왜 거기 가서 상사에게 보고하듯 얘기하나(김병준 혁신비상대책위원장)"거나 "이해찬 대표는 대체 어느 나라 집권당 대표인가(김성태 원내대표)" 등 입장을 내놓으며 공세를 펼친 바 있다.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 9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 9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 이언주 페이스북

관련사진보기


댓글8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