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018 노벨평화상: 전시 성폭력을 위해 힘써온 두 인물

지난 10월 5일(노르웨이 현지시간)에 노벨위원회는 2018년 노벨평화상 수상자로 '전시 성폭력' 종식에 힘써온 데니스 무퀘게(Denis Mukwege) 의사와 나디아 무라드(Nadia Murad) 인권 운동가를 선정했습니다.
 
 데니스 무퀘게 의사(위)
 데니스 무퀘게 의사(위)
ⓒ UN Photo

관련사진보기

 
 나디아 무라드(아래)
 나디아 무라드(아래)
ⓒ UN Photo

관련사진보기

데니스 무퀘게는 콩고민주공화국의 의사로, 프랑스에서 의과대학을 졸업하였습니다. 그는 귀국 후 처참한 여성인권의 현장을 목격하면서 20년 가까이 성폭력 피해 여성들의 치료와 재활에 힘써왔습니다. 이러한 공로로 2016년 서울을 방문하여, 서울평화상을 수상하였고 올해의 노벨평화상도 거머쥐게 되었습니다.

나디아 무라드는 이라크의 인권운동가로, ISIS의 성폭행 위협을 벗어나고자 탈출한 후 난민과 성폭행 피해 여성들을 돕는 나디아 이티셔브와 UN 친선대사로 활동하면서 노벨평화상을 공동수상하였습니다.

현대의 많은 국가들이 세계인권선언을 반영하여 인권 보장에 힘쓰고 있음에도, 전시 성폭력은 끊이지 않는 것으로 보입니다. 아랍권과 인도에서 명예살인이 자행되고 있으며, 시리아 내전에서 아직도 많은 여성들이 성노예로 끌려다니는 실정입니다.

청년외교살롱- 유엔 안보리 결의안 1325 
 
 청년외교살롱
 청년외교살롱
ⓒ 여성평화외교포럼

관련사진보기

이러한 전시 성폭력을 근절하기 위해 우리나라에서는 어떠한 노력이 진행되고 있을까요? 저는 9월 29일, 국회의사당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열렸던 '청년외교살롱' 강의를 다녀왔습니다.

이번 3차 남북정상회담에 공식 수행원으로 참여했던 여성평화외교포럼 이현숙 명예대표님이 강의를 진행했습니다. 강의 주제는 '유엔 안보리 결의 1325와 2250호와 공공외교'였습니다. 
 
 청년외교살롱
 청년외교살롱
ⓒ 여성평화외교포럼

관련사진보기

1325호는 여성, 평화, 안보에 관한 결의안입니다. 현대 분쟁에서 90%가 민간인이고 그 중 다수가 여성과 아이들이지만, 정작 평화협상 과정에서 여성들의 의사는 배제되어 전시 성폭력 문제를 잘 다룰 수 없게 됩니다. 2000년 10월에 통과된 이 결의안은 최초로 여성에 관한 것으로 분쟁지역에서 여성인권을 보호하고, 평화와 안보 문제를 해결하는 데 여성의 참여를 확대시키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이현숙 명예대표는 한국여성의 전쟁경험으로 '병자호란'을 언급하였습니다. 영화 '남한산성'의 배경이었던 이 시기에 청나라는 강화도를 함락시키며 조선의 임금이 삼전도에서 머리가 피가 나도록 땅에 머리를 찧습니다. 수많은 여성들은 청나라 군대의 능욕을 피하기 위해 바다에 뛰어들어 자결을 하고, 무려 50만 명에 가까운(그 당시 조선인구는 700~900만명 정도로 추정) 사람들이 포로로 끌려갑니다. 
 
 청년외교살롱
 청년외교살롱
ⓒ 여성평화외교포럼

관련사진보기

하지만 한일 위안부 문제, 유고슬라비아 내전과 르완다 내전에서의 대규모의 조직적인 강간과 '인종 청소'는 전시 성폭력이 현대에 더욱 심해지고 있음을 보여줍니다. 실제로, 이현숙 명예대표는 1325 결의안이 통과되었지만 현대 전쟁에서 여성에 대한 폭력은 더욱 심해지고 있다는 것을 강조했습니다. '군인들을 만취하게 하여 마을에 들어가 집단 성폭행을 자행하는 전술이 현대 전쟁에서 쓰이고 있다' 정말 극악무도한 일입니다.

명예살인
                          
명예살인이란?
가문과 공동체를 더럽혔다는 이유로 조직 내 구성원을 살해하는 행위. 주로 여성이 피해자가 되며, 아랍권과 인도를 제외하고도 몇몇 국가에서 자행되고 있어 심각한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발언하고 있는 이현숙 명예대표(왼쪽에서 두 번째)
 발언하고 있는 이현숙 명예대표(왼쪽에서 두 번째)
ⓒ 여성평화외교포럼

관련사진보기

한 참가자는 '이슬람 국가에서 여성들에게 일상처럼 다가오는 명예살인을 어떻게 다뤄야 할지'에 대한 견해를 물었습니다. 이현숙 명예대표는 '보수적인 문화를 깨는 것은 정말 힘든 일이지만, 각 마을의 지도자들과의 네트워킹을 통해 지지자로 끌어들여 가부장제를 바꾸는 방식'을 언급했습니다.

이슬람권에서 남편이 '탈락 탈락 탈락(아라비아어로 이혼을 뜻함)' 단 세 단어를 외침으로서 아내에 일방적으로 이혼을 통보하고, 가문의 명예를 실추시켰다는 이유로 몇몇 국가에서 자행되고 있는 여성에 대한 '명예살인'은 정말 심각한 문제입니다.

유엔에서는 그 나라의 상황에 대해 개입하지 않고 있지만, 현재는 인권이 침해당하는 일에 대해서는 직접적으로 개입을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현숙 명예대표는 유엔의 역할도 중요하지만, 시민들의 규범과 활동이 더욱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렇다면 이런 전시 성폭력을 막기 위한 활동은 어떤 게 있을까요?

전시 성폭력 근절을 위한 유엔 오렌지데이 캠페인
 
 세계 성폭력 추방의 날 기념을 위해 오렌지 머플러를 걸친 사람들
 세계 성폭력 추방의 날 기념을 위해 오렌지 머플러를 걸친 사람들
ⓒ UN Photo

관련사진보기

유엔 오렌지데이 캠페인(UN Orange Day Campaine)은 유엔에서 매년 11월 25일(세계 성폭력 추방의 날)부터 12월 10일(세계인권선언 기념일)까지 약 16일간 전시 성폭력 근절을 위해 정부와 시민 사회가 동참할 것을 호소하는 캠페인입니다. '수요 집회'도 그러한 운동의 일부입니다. 청년외교살롱에서도 이 캠페인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시민들의 관심이 필요합니다.

집단 성폭행이 전략으로 쓰이는 반인륜적인 현대 전쟁의 잔혹함. 가문의 명예를 위한다는 이유로 자행되는 명예살인. 결코 존재해서는 안 될 일입니다. 인권을 넘는 행태에 대해 분노하고 목소리를 높여나가야 할 것입니다. 2018년 노벨평화상은 이러한 전시 성폭력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 온 이들에게 돌아갔기에, 우리가 짚고 넘어가야 할 문제입니다. 그 의미를 다시 한 번 생각해보아야 합니다. 

덧붙이는 글 | 가톨릭프레스에도 송고할 글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안중근청년기자단 - 세상에 끊임없이 질문하며, 청년의 목소리를 대변하고 싶은 최종원이라고 합니다. 평화를 사랑합니다 www.peace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