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천시 계양구 효성도시개발사업지구 내 세입자들이 19일 예금보험공사앞에서 명도소송 철회와 세입자 보상 대책없는 지역주택업체에 매각반대를 촉구하고 있다.ⓒ효성지구 비상대책위
 인천시 계양구 효성도시개발사업지구 내 세입자들이 19일 예금보험공사앞에서 명도소송 철회와 세입자 보상 대책없는 지역주택업체에 매각반대를 촉구하고 있다.ⓒ효성지구 비상대책위
ⓒ 인천뉴스

관련사진보기


[기사 수정 : 19일 오후 8시 55분]

인천시 계양구 효성도시개발사업지구 내 세입자들은 19일 오전 서울시 중구 예금보험공사 앞에서 명도소송 철회와 세입자 보상대책 없는 지역주택개발업체에게 매각 반대를 촉구했다.

세입자들은 사업시행자인 예금보험공사가 명도소송을 통해 세입자를 길거리로 내몰고 있다며 명도소송을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도시개발사업시행자는 세입자의 이주대책 등을 세워 사업을 추진해야 하는데 명도소송을 통해 세입자를 내쫓고 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공매를 추진해온 예금보험공사는 몇 차례 유찰 끝에 최근 수의계약을 통해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을 위한 실사를 앞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효성도시개발사업지구는 지역주택사업형태로 개발을 추진하는 업체들이 눈독을 들이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일부 시행 업체들이 지역주택조합 조합원 모집, 도시개발사업 협약 체결 등 허위 홍보에 나서 피해가 우려되기도 했다.

이와 관련, 세입자들은 세입자 보상대책 없는 지역주택업체에게 매각을 반대한다며 효성지구 비대위와의 합의 이행을 촉구했다.

 인천시 계양구 효성도시개발사업지구 내 세입자들이 19일 예금보험공사앞에서 명도소송 철회와 세입자 보상 대책없는 지역주택업체에 매각반대를 촉구하고 있다.ⓒ효성지구 비상대책위
 인천시 계양구 효성도시개발사업지구 내 세입자들이 19일 예금보험공사앞에서 명도소송 철회와 세입자 보상 대책없는 지역주택업체에 매각반대를 촉구하고 있다.ⓒ효성지구 비상대책위
ⓒ 인천뉴스

관련사진보기


예금보험공사 관계자는 이날 세입자들에게 "세입자 요청사항은 다시 듣는 면담일정을 담당자와 함께 참석해 이른시일내에 개최하겠다"며 "세입자들과 명도소송중인 사안에 대해서는 법률적으로 진행중인 사안이기때문에 세입자들도 대응을 잘 해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효성지구 부지 매각과 관련해서는 "잔금납부를 정상적인 방법으로 납부할 수 있는 업체에게 매각하겠다"고 밝혔다.

세입자 이주보상 대책을 매각조건에 포함시켜달라는 요구에 대해서는 "법이 허용되는 범위내에서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효성도시개발사업은 효성동 43만5000㎡의 부지에 3천여 가구의 아파트를 지을 계획이었으나 부산저축은행 사건으로 추진이 중단됐다가 예금보험공사가 다시 추진하면서 공매를 진행하고 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인천뉴스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인천뉴스는 2003년 8월 15일 '인천만의 뉴스독립'을 위해 인천 최초로 창간된 인터넷 신문으로 127명의 창간발기인과 시민주주를 주축으로 한 독립법인으로 탄생했습니다. 창간부터 지역언론 개혁과 카르텔 깨기를 전개해왔으며, 신문발전위원회 인터넷신문 우선지원사로 2007~2009 3년연속 선정된 바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