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인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2016'(MWC 2016) 개막을 하루 앞둔 21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산 호르디 클럽에서 열린 LG전자 G5 언팩 행사장에서 외국 기자가 G5를 사진에 담고 있다.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인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2016'(MWC 2016) 개막을 하루 앞둔 21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산 호르디 클럽에서 열린 LG전자 G5 언팩 행사장에서 외국 기자가 G5를 사진에 담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풀메탈 디자인에도 '안테나 선' 없애는 혁신... 세계 최대 135도 광각 카메라 탑재

(바르셀로나=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LG전자의 스마트폰 야심작 G5가 마침내 베일을 벗었다. LG전자는 21일(이하 현지시간) 오후 2시 스페인 바르셀로나 몬주익 언덕에 위치한 '산 호르디 클럽'에서 전략 스마트폰 G5를 전격 공개했다.

조준호 LG전자 MC사업본부장(사장)은 "LG전자는 스마트폰 스크린 속에 갇힌 본질적인 즐거움을 소비자에게 돌려줌으로써 LG 모바일만의 문화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내 손안의 테마파크'... 각종 부품 결합해 자유자재 이용

G5는 세계 최초로 '모듈 방식(Modular Type)'을 적용한 스마트폰이다. 쉽게 말하면 사용자는 스마트폰 밑부분에 있는 '기본 모듈(부품)'을 서랍처럼 당겨서 분리하고 취향에 맞는 다른 부품을 결합해 사용할 수 있다. 마치 장난감을 조립해서 노는 것과 같은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대표적인 부품이 바로 'LG 캠 플러스'다.

G5 밑부분에 이 부품을 끼워 넣으면 카메라 손잡이처럼 쓸 수 있다. 가죽 느낌이 나기 때문에 미끄럽지 않으면서도 부드러운 손잡이 역할을 한다. 전원이나 셔터, 녹화, 줌인앤아웃(Zomm In & Out) 기능을 실행할 수 있는 버튼도 달려 아날로그 느낌의 카메라 촬영 경험을 할 수 있다.

이 부품에는 1천200mAh 용량의 배터리가 내장돼 있어 보조 배터리 역할도 한다. G5의 기본 배터리와 합하면 배터링 용량은 총 4천mAh가 돼 웬만한 스마트폰보다 오래 사용할 수 있다.

'LG 하이파이 플러스'라는 이름의 부품도 유용하다. 여기에는 세계적인 오디오 기업 뱅앤올룹슨(B&O)과 협업해 만든 특수 모듈(32비트 포터블 하이파이 DAC)이 내장돼 있어 사용자들은 이 부품을 끼우면 스마트폰이 낼 수 있는 최상의 음질을 느낄 수 있다. G5 구매 시 뱅앤올룹슨과 함께 만든 고성능 이어폰도 제공되기 때문에 음악 감상이 잦은 이용자에게 안성맞춤이다.

이 밖에도 LG전자는 ▲ 가상현실 기기(LG 360 VR) ▲ 가상현실 촬영용 카메라( LG 360 CAM) ▲ 드론 콘트롤러(LG 스마트 콘트롤러) ▲ 홈모니터링 카메라(LG 롤링봇) ▲ 블루투스 헤드셋(LG 톤 플러스) ▲ 프리미엄 이어폰(H3 by B&O PLAY) 등 6개의 보조 부품을 더 공개했다.

이들 6개 부품은 몸체 일부를 끼우고 빼는 물리적인 결합 방식이 아니라 유선이나 무선으로 연결해 사용할 수 있다.

LG전자는 'LG 캠 플러스' 등 총 8개의 부품을 'LG 프렌즈'라고 이름 지었다. LG 스마트폰으로 할 수 있는 놀이를 스마트폰 스크린 외부로 확장한다는 의미다.

G시리즈 첫 풀메탈 디자인... 신기술로 '안테나 선' 없애

G5 제품의 자체 스펙(사양)을 놓고 보면 가장 눈에 띄는 것은 획기적인 디자인 변화다.

줄곧 플라스틱 소재로 만들어졌던 G시리즈는 G5에 이르러서야 몸체 전체를 금속으로 감싸는 '풀메탈 디자인'으로 재탄생했다.

LG전자는 G5에 금속 표면을 처리하는 '마이크로 다이징(Micro-Dizing)' 기법을 적용했다. 이 기법은 아주 작은 크기의 컬러 입자를 금속 표면에 부착하는 공법으로, 메탈 고유의 고급스러움을 살리면서도 다양한 색깔을 낼 수 있다.

이를 통해 LG전자는 실버·티탄·골드·핑크 등 4가지의 색상을 구현하면서도 '안테나 선'이 보이지 않는 깔끔한 디자인을 완성했다. 풀메탈로 된 다른 스마트폰, 예를 들어 아이폰이나 갤럭시S6, 갤럭시노트5 등은 안테나 선을 없애지 못해 디자인 측면에선 '옥의 티'라는 지적을 받아왔다.

LG전자는 G5 뒷면 테두리 부분을 '샤이니 컷(Shiny Cut)' 기술로 깎아 메탈 디자인의 미려함을 더했다. 샤이니 컷이란 금속을 깎아낼 때 절단면을 평면이 아닌 오목한 형상으로 만드는 공법이다.

앞면 윗부분 테두리는 '3D 곡면 글래스'를 적용해 입체감을 높였다. 뒷면은 양옆 가장자리가 부드럽게 휘어져 그립감(손에 잡는 느낌)도 한결 좋아졌다.

1.7배 넓게 찍는 세계 최대 135도 광각 카메라

LG전자는 G5의 뒷면에 각각 135도와 78도의 화각을 지닌 2개의 카메라(듀얼 카메라)를 심었다.

135도 광각 카메라는 스마트폰 내장형 카메라로서는 세계 최대 화각으로, 일반 스마트폰 카메라보다 약 1.7배 넓게 사진을 찍을 수 있다. 일반적으로 사람의 시야각이 약 120도임을 고려하면 사람의 눈길이 미치지 않는 곳까지 촬영할 수 있는 셈이다.

전작 G4부터 적용해 온 '카메라 전문가 모드'를 비롯해 줌인앤아웃(Zomm in & out), 팝아웃 픽처(Pop-out Picture), '오토 셀피(Auto Selfie)' 등 카메라 UX(사용자 경험)도 대폭 강화됐다.

핵심 정보 24시간 알려주는 '올웨이즈온' 디스플레이

LG전자는 G5에 5.3인치 'IPS 퀀텀 QHD 디스플레이'를 탑재하는 한편 '올웨이즈온(Always-On) 기능을 심어 사용자 편의성을 높였다.

'올웨이즈온' 화면은 가로 27.5㎜, 세로 31.1㎜의 직사각형 크기로 작년 하반기 출시한 스마트폰 'V10'의 '세컨드 스크린(보조화면)'의 면적보다 2배 이상 커 가독성이 더 좋아졌다.

'올웨이즈온'이란 화면이 꺼져 있어도 시간, 요일, 날짜, 배터리 상태 등 기본 정보는 물론 문자, SNS 등의 알림 정보를 24시간 화면에 표시해주는 기능이다. 사용자는 스마트폰 화면을 켤 필요없이 올웨이즈온 화면만으로 알고 싶은 정보만 간단히 확인할 수 있다. 올웨이즈온 기능의 소모 전력량은 시간당 총 배터리 사용량의 0.8%에 불과하기 때문에 배터리 걱정도 크게 할 필요가 없다.

G5는 밝은 야외에서도 화면을 쉽게 볼 수 있는 '데이라이트 모드(Daylight Mode) 기능도 탑재돼 햇볕이 강한 밖에서도 선명한 화면을 즐길 수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G5, #LG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피클 추천콘텐츠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