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황매산 정상 철죽 진한 분홍색의 철죽이 끝없이 펼쳐져 있다.
▲ 황매산 정상 철죽 진한 분홍색의 철죽이 끝없이 펼쳐져 있다.
ⓒ 강상오

관련사진보기


경남 산청의 황매산에서 5월 1일부터 철쭉축제가 시작됐다. 평소 식물에 문외한인 나는 꽃에 별로 관심이 없었는데, 서른이 훌쩍 넘은 나이가 되니 꽃구경이 좋아진다. 양산 매화축제와 낙동강 유채꽃축제에 이어 꽃축제가 올들어 벌써 세 번째다. 꽃이 좋아진 이유 중 가장 큰 이유는 사진을 찍으면 예쁜 게 바로 꽃이기 때문이다.

34년 만에 난생 처음으로 '쏠캠(혼자 가는 캠핑)'을 떠나기로 마음먹고 경치 좋고 비용이 저렴한 국립공원 야영장을 예약했다. 이번주는 여행 활성화 기간으로 전국의 국립공원 야영장 이용료가 50% 할인된다. 예약은 국립공원관리공단 누리집에서 가능하다.

이번 여행은 2박 3일 일정으로, 첫날은 지리산 내원사 입구에 있는 내원야영장으로 예약했다. 내원사는 지리산 중에 경남 산청 쪽에 위치한 사찰이다. 산청으로 가는 길에 여행할 곳을 검색하다가 산청 황매산 철쭉축제 기간인 것을 알게 되었다.

황매산과 내원사는 차로 약 1시간 30분 거리다. 내가 살고 있는 김해에서 내원야영장까지가 2시간 거리고 김해에서 황매산까지도 1시간 30분 거리니, 같은 산청이라도 끝에서 끝인 셈이다. 그래도 이런 축제는 평일이 아닌 주말에 갔다간 사람들이 너무 많아 제대로 구경하지도 못하리라는 생각에, 평일에 꼭 가봐야겠다고 생각했다.

황매산은 차를 타고 정상까지 올라갈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등산을 좋아하지 않는 사람들도 쉽게 접근해서 정상능선을 따라 이어진 철쭉을 구경할 수 있다. 그래서 그런지 평일인데도 주차장엔 관광버스가 가득했고, 정상 주차장은 이미 만차라 주차를 하려면 한참을 기다려야 했다. 그래서 정상주차장보다 도보로 10분가량 아래쪽에 있는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걸어서 올라갔다.

황매산은 정상에서부터 능선을 따라 철쭉나무가 많이 심어져 있다. 그렇기 때문에 철쭉이 만개하는 5월에는 산능성이가 모두 진분홍색으로 물든다. 철쭉꽃 사이사이로 꽃구경을 나온 사람들이 삼삼오오 모여서 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이 즐거워 보인다. 덕분에 나도 방긋이 미소를 띄어본다. 나처럼 혼자 오셨는지 아주머니 한 분이 사진을 찍어달라고 스마트폰을 내밀었다. 그러면서 쑥스러운 목소리로 이야기했다.

"셀카에는 한계가 있어서…."

태극기 휘날리며 촬영지 황매산은 영화 '태극기 휘날리며' 촬영지다.
▲ 태극기 휘날리며 촬영지 황매산은 영화 '태극기 휘날리며' 촬영지다.
ⓒ 강상오

관련사진보기


억새군락지 황매산에는 철죽뿐만 아니라 억새밭 또한 장관을 이룬다.
▲ 억새군락지 황매산에는 철죽뿐만 아니라 억새밭 또한 장관을 이룬다.
ⓒ 강상오

관련사진보기


황매산에는 철쭉만 있는것은 아니다. 이곳은 영화 <태극기 휘날리며>의 촬영지이기도 하다. 사실 나도 <태극기 휘날리며>를 봤는데, 영화 속에 등장하는 산이 황매산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 하지만 오늘 촬영지 표시가 된 드넓은 동산을 보니 원빈과 장동건이 이 들판에서 뒹굴고 있는것 같았다.

황매산은 철쭉 이외에 '억새'도 많다. '억새군락지'가 따로 있는데 철쭉만큼 억새풀도 많이 있다. 억새풀숲 사잇길로 걷고 있으면 바람 불 때마다 휘날리는 억새소리가 마치 피리소리 같이 들리기도 했다. 억새풀숲 사이사이에 앉아 쉴 수 있는 벤치가 마련되어 있다. 잠시 그 벤치에 앉아 쉬면서 바람에 휘날리는 억새풀 소리를 들으며 명상의 시간을 가지는 것도 마음을 정화시키는 데 좋았다.

어제 비가 많이 온 탓인지 아니면 산 정상이라서 그런지 황매산에는 바람이 엄청 많이 불었다. 5월의 중순에 접어들고 있는 요즘 한낮의 날씨는 초여름이라고 할 만큼 덥다. 햇볕 아래 있으면 살결이 타는 느낌이 들 정도로 태양이 뜨겁다. 나도 반팔을 입고 외출을 한 지가 며칠 되었는데, 황매산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내려 5분가량을 걸었는데 바람이 많이 불어 쌀쌀하다는 느낌이 들었다. 그런데도 5분을 돌아가기 싫어서 그냥 끝까지 반팔차림으로 돌아다녔다.

복장 편한 츄리닝과 운동화 차림으로도 전혀 불편함이 없이 구경을 할 수 있다.
▲ 복장 편한 츄리닝과 운동화 차림으로도 전혀 불편함이 없이 구경을 할 수 있다.
ⓒ 강상오

관련사진보기


반팔을 입고 나와서 쌀쌀하긴 했지만 철쭉과 억새풀숲 구경을 하려면 1km 이상 걸어야 한다. 빠른 걸음으로 걸어다니면서 구경을 했더니 체온이 올라가서 그런지 춥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다. 하지만 주변에 다른 사람들은 대부분 아웃도어 등산복장을 하고도 춥다는 말들을 많이 했다. 황매산에 올때는 바람에 대비해서 겉옷을 챙겨 오는 것이 좋겠다.

황매산 정상 주차장까지 차로 올라오지 않고 매표소에서부터 등산로를 따라 철쭉축제 행사장까지 오는 데는 약 50분이 소요된다. 등산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등산도 하고 철쭉도 구경하면 1석 2조다. 또한 행사장 바로 아래쪽에는 황매산오토캠핑장이 있다. 백패킹으로 등산과 캠핑을 함께 즐겨도 좋고 차를 이용해서 정상까지 올라와서 축제와 캠핑을 즐겨도 좋을 법하다.

황매산오토캠핑장 황매산 철죽축제 행사장 근처에 오토캠핑장이 있다.
▲ 황매산오토캠핑장 황매산 철죽축제 행사장 근처에 오토캠핑장이 있다.
ⓒ 강상오

관련사진보기


황매산 철쭉축제는 5월 17일로 막을 내린다. 황매산 오는 길에 부처님 오신날을 맞아 합천 '해인사'와 '합천댐'을 함께 구경할 수 있고 한우가 유명한 삼가에서 '삼가한우'를 즐길 수도 있다. 볼거리와 먹을거리가 많은 곳이다.

진분홍빛 황매산 철쭉을 눈에 가득 담고 오늘의 숙소인 지리산 내원사입구 내원야영장으로 향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레드콘텐츠 대표 문화기획과 콘텐츠 제작을 주로 하고 있는 롯데자이언츠의 팬이자 히어로 영화 매니아, 자유로운 여행자입니다. <언제나 너일께> <보태준거 있어?> '힙합' 싱글앨범 발매 <오늘 창업했습니다> <나는 고졸사원이다> <갑상선암 투병일기> 저서 출간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