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시울림낭송회 회원들  영동시장 이층 갤러리 아라에서 열린 시낭송회에 모인 회원들
▲ 시울림낭송회 회원들 영동시장 이층 갤러리 아라에서 열린 시낭송회에 모인 회원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17일 오후 3시, 영동시장 2층에 자리한 아트포라의 갤러리인 '아라'에서는 색다른 모임이 있었다. 시낭송인들의 모임인 '시울림낭송회'(회장 황혜란) 회원들이 시낭송 한마당을 연 것이다. 시낭송 시낭송아카데미 강사인 남기선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행사는 약 한 시간 정도에 9명의 회원들이 낭송을 가졌다.

시울림낭송회 회원들은 수원시 팔달구 매산로 119에 자리하고 있는 수원시여성가족회관에서 매주 목요일에 모여 오후 3시부터 3시간 정도 교육을 받고 있다고 한다. 현재 회원은 30명 정도이며 그동안 7기까지 배출이 되었으며, 올해는 20명 정도의 신입회원을 받아들일 것이라고 황혜란(여·66·수원시 팔달구 북수동 372) 회장이 전한다.

남기선 사회를 맡아 진행을 한 시낭송 아카데미 강사 남기선
▲ 남기선 사회를 맡아 진행을 한 시낭송 아카데미 강사 남기선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황혜란 서정주의 시 자화상을 낭송하고 있는 황혜란 회장
▲ 황혜란 서정주의 시 자화상을 낭송하고 있는 황혜란 회장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각자 자신이 좋아하는 시와 자작시도 낭송해

전시실 홀 안에 음악이 잔잔히 흐르는 가운데 회원 각자가 자신이 좋아하는 시를 낭송하기 시작했다. 제일 처음에 황혜란은 서정주의 '자화상'을 낭송했으며, 뒤를 이어 신외섭 회원이 서안아의 '애월, 혹은'을 낭송했다. 정미경은 자작시 '길위에 서서'를 낭송했으며, 황석연과 최명숙은 패티김이 부른 '못잊어'를 노래와 낭송으로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이어서 회원 정다운은 김현승 시인의 '아버지의 마음'을 낭송했다.

바쁜 사람들도 굳센 사람들도
바람과 같던 사람들도 집에 돌아오면 아버지가 된다.
어린 것들을 위하여 난로에 불을 피우고
그네에 못을 박는 아버지가 된다.

황석연 최명숙 못잊어를 노래와 함께 낭송을 하는 특별한 순서도 마련되었다
▲ 황석연 최명숙 못잊어를 노래와 함께 낭송을 하는 특별한 순서도 마련되었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눈을 감고 경청을 하다보면 어느새 피곤으로 쳐진 아버지의 어깨가 떠올려진다. 이어서 황문정의 영시 'Night song at Amalfi'를 낭송했으며, 김지원 회원은 이성선의 '사랑하는 별하나'를 박숙희는 공광규의 '별국'을 낭송했다. 시낭송 아카데미 강사인 남기선은 유치환의 행복을  낭송했다.

이 자리에는 아트포라의 큐레이터인 홍재주 작가도 한몫 거들었으며, 모두가 합창으로 사랑으로를 불러 분위기를 끌어올리기도. 시울림낭송회 회원들의 시낭송은 일반적인 시낭송회와는 많이 달랐다.

김지원 '사랑하는 별 하나'를 낭송한 김지원 시낭송 아카데미 회원
▲ 김지원 '사랑하는 별 하나'를 낭송한 김지원 시낭송 아카데미 회원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앞으로 소년원과 구치소도 찾고 싶어

낭송회가 끝나고 다과를 함께 나누는 자리에서 황혜란 회장은 자신들은 재능기부를 하러 다닌다고 설명한다.

"저희 회원들은 노인대학과 요양원 등에 재능기부를 하러 다녀요. 그냥 시를 읊어주는 것이 아니라 이렇게 노래와 함께 낭송회를 가지며 어르신들도 상당히 좋아합니다. 아마도 이 시장송이 많은 사람들을 치유하고 있는 것 같아요."

본인도 처음 시를 읽을 때는 몰랐는데, 낭송을 시작하고 난 뒤 생활이 바뀌었다고 한다. 화가 치밀 때도 낭송을 하는 소리를 들으면 언제 그랬냐는 듯 수그러진다는 것. 3개월에 한 번씩 낭송회를 하고 연말이면 시낭송발표회를 한다는 시울림낭송회 회원들. 낭송하는 내내 그녀들의 표정에서는 행복한 미소가 떠날 줄을 모른다.

다과회 시낭송을 머친 후에는 다과로 정담을 나누기도
▲ 다과회 시낭송을 머친 후에는 다과로 정담을 나누기도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저희들이 앞으로는 소년원이나 구치소 등을 찾아보고 싶어요. 시낭송으로 그들에게 교화를 시킬 수 있을 것 같아서요. 아직은 접근하는 방법을 몰라서 할 수 없지만 방법만 안다고 하면 특별한 이벤트를 해보고 싶어서요."

황혜란 회장의 바람대로 사회에서 격리된 사람들이나 병들고 지친 사람들을 위한 재능기부가 앞으로도 이어지기를 바라는 마음 간절하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e수원뉴스와 다음 뷰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