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부산지역 민주·통일 원로들은 25일 오전 동구 초량동에서 일본의 침략 전쟁 미화와 우경화 움직임에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부산지역 민주·통일 원로들은 25일 오전 동구 초량동에서 일본의 침략 전쟁 미화와 우경화 움직임에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 정민규

관련사진보기


최근 주변국들의 우려를 자아내고 있는 일본의 우경화 움직임에 반대하는 부산 지역 민주·통일 원로들의 기자회견이 열렸다. 25일 오전 동구 초량동에 모인 원로들은 일본 정부를 향해 군국주의 회귀의 망상을 버리라고 강한 목소리로 꾸짖었다.

이들은 30명 명의의 기자회견문을 통해 "주변국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각료와 국회의원들이 역대 최대 규모로 (전범 신사를) 참배하는 것은 제국주의적 야욕의 속내를 서슴없이 드러낸 것"이라며 이같은 배경에 "침략전쟁을 정당화하고 평화헌법을 폐기하여 군국주의를 부활하겠다는 일본 우익들의 속셈이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지역 원로들은 일본 정부 향해 "더 이상 시대착오적인 역사왜곡을 즉각 중단하고 동북아 평화를 위협하는 군국주의 부활의 헛된 꿈을 버릴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또 한국 정부에게도 "교과서 왜곡, 독도영유권 주장, 야스쿠니 신사 참배 등 계속되는 일본의 도발에 단호히 대응할 것을 주문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들은 "역사에 대한 올바른 인식이 바탕이 되지 않으면 한·일 양국의 신뢰 구축은 요원한 이야기 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문숙 정신대문제부산대책협의회 이사장은 "36년간의 식민지배에 대한 사과도 없이 자신들이 피지배국을 발전시켰해도 한마디도 못하는 이런 나라가 나라냐"고 한국 정부에 대한 불만을 토로하기도 했다. 김 이사장은 "이번에는 어떻게든 단호히 대처하도록 요청했으면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종석 경실련 상임고문도 일본의 평화헌법 개정 시도에 우려를 표하며 "북한의 핵무장을 빌미로 군대확대와 핵무장을 하려는 저의가 있다"고 말했다. 이 상임고문은 "한국 정부의 유연한 사고로는 아시아의 평화를 지킬 수 없다"며 "국민이 일치단결해서 대처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지역 원로들은 이같은 내용을 정리한 항의서한을 부산 주재 일본영사관에 전달할 계획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