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 "전력관련 공기업 감사 13명 모두 한나라당 아니면 동지상고" 국정감사 첫째날 지식경제부 국정감사장. 이날 지경부 국정감사에서는 전국적 정전 사태에 대한 책임 추궁이 중점적으로 이뤄졌다.
ⓒ 오대양

관련영상보기

 

국정감사 첫째날 지식경제부 국정감사장. 국정감사가 시작되자마자 의원석 사이에 고성이 오갔습니다.

 

김재균 민주당 의원이 지난 대규모 정전 사태에 대한 이명박 대통령의 사과발언이 없었던 점을 지적하며 사과촉구결의안을 의결할 것을 제안하자 여당 의원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나선 겁니다.

 

"발언 중단하세요! 이게 뭡니까. 원칙을 지켜야지!" (김성회, 권성동 한나라당 의원)

"대통령에게 사과촉구하는 결의안 내자는 게 의사진행발언이지 뭐야!" (노영민 민주당 의원)

 

오늘(19일) 지경부 국정감사에서는 전국적 정전 사태에 대한 책임 추궁이 중점적으로 이뤄졌습니다.

 

민주당 측은 이번 대규모 정전사태가 전문성 없는 '낙하산 인사'로 인해 빚어진 인재임을 강조했습니다.

 

"(전력 관련 공기업 상근 감사) 13분 중에 현재 한나라당 당적을 가진 분이 9명이다. 나머지 네 명 중 한 명은 대선 준비팀이었다. 한 명은 전 민자당 의원이다. 나머지 두 사람은 뭔가했더니 동지상고 출신이다. / 학교나 사회에서 전기 관련 전문성 접할 기회있었던 분, 한명도 없다." (노영민 민주당 의원)

 

"시스템과 사람 문제가 겹친 인재라고 본다. 22명 임원 중 17명이 낙하산 인사다. 무사안일로 굴러가다 보니 이런 상황에서 챙기지 못하고 그냥 넘긴 것." (조정식 민주당 의원)

 

최중경 지식경제부 장관은 정부 합동 조사단의 결과가 나오기까지 답변을 유보하는 태도를 보이는 한편, 자신의 거취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습니다.

 

"그 부분이 유관기관 간의 정보나 정보교환 시점이 중요하기 때문에 책임소재를 따지는 것이 중요합니다. 정부 합동 조사단이 조사 중에 있다. 관련 기관 중 한 기관의 의견만 내기는 좀 그렇지 않습니까." (최중경 지식경제부 장관)

 

자칫 전국을 암흑에 빠뜨리는 '블랙아웃' 사태로까지 치달을 뻔 했던 이번 정전사태. 당국의 부실 대응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지만 정작 사태를 책임져야 할 대통령과 장관은 남탓에만 급급한 모습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